컷오프 당한 친문 홍영표 “곧은 정치로 정면돌파”

  • 문화일보
  • 입력 2024-03-02 16:1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시스



홍영표 의원 "밀실에서 진행한 현역배제 여론조사가 잘못된 시스템공천의 증거"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일 당의 ‘컷오프’(공천배제) 결정을 두고 "눈속임 정치가 아닌 곧은 정치로 정면돌파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친문계 핵심인 홍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어젯밤 민주당 최고위원회에서 나의 공천 배제를 최종 못 박았다"며 "근거 부족, 전략적 판단 부재를 비판한 어떤 이견도 수용되지 않았다고 한다. 당연히 최고위에서 의결될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했다.

이어서 "단순히 내 공천에 대한 문제 제기가 아니다"며 "원칙도, 절차도, 명분도, 심지어 총선 승리라는 우리 진영의 과제까지도 내던지고 오로지 ‘비판세력 제거, 이재명당 구축’으로만 내달리고 있기 때문이다"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시스템공천은 처음부터 잘못 작동됐다"며 "지난 2월 17일, 당 공식기구가 아닌 밀실에서 진행한 현역배제 여론조사는 이런 잘못된 시스템공천의 증거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부평을 지역은 그 정체불명 여론조사대로 후보들이 확정됐다. 이미 밀실에서 결론을 내놓고 겉으로는 공관위, 전략공관위, 선관위가 논의하는 양, 시스템공천인 양 눈속임을 하고 있을 뿐"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부평을 지역만이 아니다. 목적이 분명하니 원칙과 기준이 무너진 공천이 횡행한다"며 "성북, 안산, 광주, 전남 등 지역구를 뺏거나 이유 없이 공천 배제하고, 이재명 대표와 그 측근의 변호를 맡았던 이들, 혐오와 갈등의 정치를 불러온 이들이 민주당 후보가 되는 내맘대로 사천이 이뤄지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 의원은 "최소한의 합리성과 명분도, 성의도 없는 공천 학살 뒤에서 히히덕대는 부도덕한 정치를 그대로 보고 있지 않겠다"며 "상대를 악마화해 자신의 허물을 감추는 정치, 제 잇속만을 탐하는 정치를 바꾸겠다. 민주와 평화의 가치가 온전히 서는 정치로 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민주당은 지난 1일 심야 비공개 최고위원회를 열고 홍 의원 컷오프 문제를 장시간 논의했으나 전략공천관리위원회의 ‘배제’ 결정을 원안대로 수용했다. 권칠승 수석대변인은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홍 의원 컷오프 문제에 대해) 내부적으로 토론이 있었다"며 "결론은 전략공관위 원안대로 의결했다"고 전했다.

전략공관위는 지난달 28일 인천 부평을 지역구에 현역인 홍 의원을 컷오프하고 영입인재인 박선원 국가정보원 1차장과 이동주 비례대표 의원의 경선지역으로 지정했다.

유민우 기자
유민우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