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황제’ 우즈, USGA 최고 영예 밥 존스 어워드 수상

  • 문화일보
  • 입력 2024-03-03 13:5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의 타이거 우즈. AP뉴시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미국골프협회(USGA) 최고 영예인 밥 존스 어워드를 수상했다.

3일(한국시간) USGA에 따르면 우즈는 빼어난 스포츠맨십을 뽐낸 선수에게 주는 상인 밥 존스 어워드를 수상했다. 밥 존스 어워드는 USGA 주관 시상 가운데 최고 영예로 꼽힌다. 밥 존스 어워드는 1920∼1930년대 메이저대회에서 통산 13승을 거둔 보비 존스(미국)의 이름을 따서 1955년부터 시상하고 있다. 우즈가 이상을 받은 건 생애 처음이다.

마이크 완 USGA 대표이사는 "이 상은 단순히 경기력뿐 아니라 골프의 이미지를 바꾸고, 골프의 성장에 기여한 사람의 여정이 남긴 영향력을 인정하는 의미"라고 말했다. 우즈는 "존스의 이름이 새겨진 상을 받고, 또 저보다 앞서 이 상을 받은 많은 분과 함께하게 돼 영광스럽다"고 소감을 밝혔다. 시상식은 올해 6월 US오픈에서 열릴 예정이다.

우즈는 2022년 골프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렸고, 2019년에는 당시 미국 대통령이었던 도널드 트럼프로부터 자유의 메달을 받았다. 우즈에 앞서 아널드 파머(1971년), 잭 니클라우스(1975년), 미키 라이트(2010년), 벤 호건(1976년),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2008년) 등이 이 상을 받았고 한국인으로는 박세리가 2020년 수상자로 선정됐다.

허종호 기자
허종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