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노동자 작업복 세탁소 ‘블루밍’ 6월 파주에 개소…도 내 세 번째

  • 문화일보
  • 입력 2024-03-04 14:3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시흥 블루밍 세탁소 전경. 경기도청 제공



의정부=김현수 기자



경기도는 공장 노동자의 작업복을 1000원에 세탁해주는 세탁소 ‘블루밍’을 안산, 시흥에 이어 오는 6월 파주에 세 번째로 문을 연다고 4일 밝혔다.

‘블루밍’은 영세·중소사업장 노동자의 건강권을 보호하고 노동 복지를 증진할 목적으로 마련한 노동자 작업복 세탁소로 지난해 7월 안산에, 지난해 11월 시흥에 각각 문을 열었다.

도는 파주시가 ‘노동자 작업복 세탁소 설치 및 운영 조례’ 제정 등 행정절차를 완료함에 따라 부지 선정, 시설 공사 등을 거쳐 개소할 방침이다. 파주시는 14개 산업단지에 632개 업체, 2만 5000여 명의 노동자가 근무하는 등 경기 북부에서 산업단지 규모가 가장 큰 도시다. 파주 블루밍은 산업단지 인근에 설치돼 종사자 50인 미만 사업체와 영세사업장 노동자에게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블루밍은 영세·중소 사업장 종사자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춘추복과 하복은 한 벌에 1000원(장당 500원), 동복은 2000원(장당 1000원)이며 수거부터 세탁, 배달까지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한다.

공모를 거쳐 결정한 세탁소 명칭 ‘블루밍’은 노동을 상징하는 블루(blue)와 꽃이 만개한다는 블루밍(blooming)을 합쳐 노동 존중의 의미를 담고 있다.

조상기 도 노동권익과장은 "경기 북부에는 상대적으로 열악한 소규모 사업장이 많아 더 많은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며 "앞으로도 북부지역 취약 노동자의 건강권 보호와 산업재해 예방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현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