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무료화 시대 종료…모바일은 4월까지 무료·5월부터 티빙 월 5500원

  • 문화일보
  • 입력 2024-03-04 11:1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잠실야구장 전경. 뉴시스



국내 프로야구에서 인터넷과 스마트폰 등 유·무선 중계방송의 유료시대가 본격적으로 막을 올린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4일 오전 CJ ENM과 2024∼2026년 3년간 KBO 리그 유·무선 중계방송권 계약을 체결하고 올해부터 CJ ENM의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인 티빙(TVING)을 통해 유·무선 중계방송을 실시한다고 발표했다.

계약 규모는 3년간 총 1350억 원(연평균 450억 원)으로 국내 프로 스포츠 사상 최대이며 종전 통신·포털 연합의 계약(5년간 1100억 원·연평균 220억 원)보다 연평균 금액이 두 배 이상 증가했다.

KBO 사무국은 지상파 방송 3사와 3년간 1620억 원(연평균 540억 원) 규모의 TV 중계 방송권 계약을 3년 연장한 데 이어 사상 최대 규모의 유·무선 중계권 계약으로 KBO리그 산업화의 기틀을 닦았다고 자평했다.

CJ ENM은 이번 계약으로 3년간 KBO리그 전 경기의 국내 유·무선 중계방송과 중계방송권 재판매의 독점적 권리를 보유한다. 기존 통신·포털 연합이 유무선 중계권을 보유했을 때는 인터넷과 스마트폰에서 공짜로 프로야구 경기를 볼 수 있었다. 그러나 올해부터는 돈을 내고 봐야 한다. 프로 스포츠 콘텐츠의 유료 시청은 더는 거스를 수 없는 세계적인 대세가 됐다.

KBO 사무국은 "4일 출시되는 티빙의 광고형 스탠더드 요금제를 통해 최저가인 월 5500원으로 KBO리그 전 경기를 1080화소 이상의 화질로 즐길 수 있고, 티빙이 보유한 16만 개 이상의 다양한 콘텐츠도 볼 수 있다"고 전했다.

CJ ENM은 TV 중계권 방송사가 제작하지 않는 시범경기를 직접 제작하고 티빙을 통해 송출할 예정이며 생중계 서비스를 제외한 전체 경기 다시 보기, 전 경기 하이라이트, 주문형비디오(VOD), 문자 그래픽 중계 등의 서비스는 티빙에서 모두 무료 제공한다.

CJ ENM은 9일 개막하는 시범경기를 포함해 오는 23일 정규리그 개막전부터 4월 30일까지 티빙 서비스에 회원 가입한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KBO리그를 무료로 시청할 수 있는 특별 이벤트를 진행한다. 무료 이벤트 기간이 끝나는 5월부터는 티빙 이용권을 구매해야 정규리그와 포스트시즌 전 경기를 볼 수 있다.

한편, KBO 사무국은 야구를 사랑하는 팬 누구나 40초 미만 분량의 경기 쇼츠 영상을 유튜브, 인스타그램 등 모든 소셜 미디어 플랫폼에서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정세영 기자
정세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