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수상태설’ 英 왕세자비, 수술 뒤 선글라스 끼고 첫 모습… 엄마차 타고 조수석에

  • 문화일보
  • 입력 2024-03-05 10:41
  • 업데이트 2024-03-05 11:1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4일 영국 잉글랜드 버크셔주 윈저성 인근에서 포착된 케이트 미들턴. 영국 왕세자비 페이지 식스 캡처



‘혼수상태설’ ‘건강 위중설’ 등이 돌던 케이트 미들턴 영국 왕세자비의 모습이 수술 뒤 약 두 달 만에 처음 언론에 포착됐다.

4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더 선은 영국 잉글랜드 버크셔주 윈저성 인근에서 모친 캐롤 미들턴이 운전하는 차량 조수석에서 케이트 왕세자비의 모습이 목격됐다고 보도했다. 케이트 왕세자비는 모친이 운전하는 아우디 차량 조수석에 탑승한 채 살짝 미소를 짓고 있다. 그 외에 다른 친척이나 보안 요원 등은 함께 탑승하지 않았다.

영국 매체 더 미러는 이날 케이트 왕세자비를 본 한 시민의 목격담을 전했는데, 해당 시민은 “케이트는 조수석에 앉아 짙은 색 선글라스를 끼고 있었다”며 “왕세자비와 모친이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보기 좋았다”고고 말했다. 케이트 왕세자비의 모습이 포착된 건 지난해 크리스마스 이후 처음이다.

왕실 발표대로라면 케이트 왕세자비는 부활절인 오는 3월 31일 이후 왕실 업무에 복귀할 예정이다.

김선영 기자
김선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