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예 간호장교 83명 ‘나이팅게일 선서’… 3代 군인·유공자 후손도 임관식

  • 문화일보
  • 입력 2024-03-05 16:2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5일 오후 대전 유성구 국군간호사관학교에서 제64기 사관생도들의 졸입식 및 임관식이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국군간호사관학교 제64기 졸업 및 임관식
신원식 "가장 위험한 곳에서 전우와 국민 생명 지켜"



국군 장병의 ‘건강 수호자’ 임무를 수행할 최정예 간호장교가 83명이 탄생했다.

5일 군 당국에 따르면 이날 대전 유성구 국군간호사관학교(국간사) 대연병장에서 신원식 국방부 장관 주관으로 제64기 졸업 및 임관식이 열렸다.

총 83명의 제64기 간호장교들은 나이팅게일 선서를 되새기며 신임 소위 계급장을 달았다. 이들은 지난 2020년 입학해 4년간 군사교육과 간호학 및 임상실습 등을 통해 간호장교로서의 자질을 키웠고, 올해 2월 간호사 국가고시에 전원 합격했다.

신원식 국방부 장관은 축사에서 "코로나19 사태 당시에는 졸업생과 생도들이 함께 방역의 최전선으로 달려가 펜데믹 위기를 극복하는 데 앞장섰고, 지금 이 순간에도 국가적 의료위기 상황 속에서 비상진료체계를 유지하며 국민의 생명을 지키고 있다"며 "간호장교들은 언제나 가장 위험한 곳에서 전우와 국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해왔다. 선배 간호장교들이 이룩한 빛나는 역사와 전통을 이제 여러분이 이어나갈 때"라고 말했다.

이날 임관식에서 대통령상은 최고 성적을 거둔 황정민 소위(22)가 받았다. 황 소위는 "임관식이라는 뜻깊은 날 이렇게 큰 상을 받게 돼 영광"이라며 "오늘의 마음을 잊지 않고 장병의 건강을 수호하고 국민에게 신뢰받는 간호장교가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5일 오후 대전 유성구 국군간호사관학교에서 신원식 국방부 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제64기 사관생도들의 졸입식 및 임관식이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국무총리상은 신주영(22) 소위, 국방부 장관상은 이설아(23) 소위, 합동참모의장상은 정다영(22) 소위, 한미연합사령관상은 한윤정(23) 소위, 육군참모총장상은 박성주(23) 소위, 해군참모총장상은 강세현(22) 소위, 공군참모총장상은 이예은(23) 소위가 각각 수상했다.

신임 간호장교 중에는 현역 군인가족, 6·25전쟁 참전용사 및 국가유공자 후손, 병역명문가 등 대(代)를 이어 군인의 길을 걷고 있는 사례가 다수 있어 눈길을 끌었다.

박시은(22) 소위와 이서희(23) 소위는 3대를 이어 군인의 길을 걷게 됐다. 박 소위는 베트남전에서 육군 하사로 참전한 친조부와 육군 중령으로 전역한 아버지의 뒤를 이었고, 이 소위는 해군 대령으로 전역한 친조부와 해병대 대령으로 전역한 외조부, 해병대 중위로 전역한 부친에 이어 임관하게 됐다.

이 소위는 "앞으로 자랑스러운 손녀, 딸이자 후배 장교가 될 수 있도록 국민과 군 장병의 건강을 수호하는 간호장교가 되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심보현(23) 소위는 베트남전에 참전한 국가유공자 외조모에 이어 간호장교가 됐다. 심 소위는 "어릴 때부터 할머니처럼 국가를 위해 헌신하는 간호장교가 돼야겠다고 생각했다"라며 "할머니처럼 훌륭한 간호장교가 되기 위해 앞으로 더욱 역량을 키워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이우진(22) 소위는 남매가 국군간호사관생도 선후배 사이로, 66기 이승우 생도의 누나이다. 이 소위는 "동생과 함께 근무하는 날을 기대하며 국군 장병의 건강을 책임지는 간호장교가 되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권혁준(23) 소위는 독립만세운동을 주도해 건국훈장 애족장을 받은 외증조부와 현재 군인으로 복무 중인 형(권혁재 대위 진급예정자·3사 56기)에 이어 국가에 헌신할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

특히 권 소위는 동기들의 평균 봉사활동 87시간보다 3배 이상 많은 303시간을 지역 사회의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을 위해 헌신했다. 또한 지난달 해외봉사활동 후 귀국하는 비행기에서 저산소증 환자를 응급처치한 공로로 대한적십자사 회장 표창을 받기도 했다.

이날 임관한 신임 간호장교들은 육·해·공군별로 초군반을 거친 뒤 각 군 간호장교로서 전국 각지의 군 병원에서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정충신 선임기자
정충신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