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효성·한국타이어 협력…페트병 활용 타이어 상용화

  • 문화일보
  • 입력 2024-03-05 11:48
  • 업데이트 2024-03-05 11:49
프린트
SK케미칼과 효성첨단소재, 한국타이어가 손잡고 국내 최초로 화학적 재활용 페트(PET)를 적용한 타이어를 상용화했다.

이들 3사는 ‘순환재활용 페트 섬유 타이어코드’를 적용한 전기차 전용 타이어 ‘아이온(iON)’을 개발했다고 5일 밝혔다. 순환 재활용이란 폐플라스틱을 화학반응을 통해 분자 단위로 분해해 만든 원료로 재활용 플라스틱을 생산하는 SK케미칼의 화학적 재활용 기술을 뜻한다.

3사에 따르면 그간 국내에서 콘셉트 타이어나 시제품 용도로 화학적 재활용 기술이 적용된 적은 있었지만, 타이어 완제품 상용화까지 이어져 출시되는 것은 처음이다. 이번에 개발한 아이온은 지속가능 원료 비중이 45%로, 최근 유럽 자동차 업체의 사용 승인을 획득해 신차용 타이어로 장착된다.

이를 위해 SK케미칼, 효성첨단소재와 한국타이어는 2년여에 걸쳐 아이온을 공동개발했다. SK케미칼은 화학적 재활용 페트 제품 ‘스카이펫(SKYPET) CR’을 공급했다. SK케미칼에 따르면 스카이펫 CR은 무한하게 재활용해도 품질과 안정성이 유지된다. 이어 효성첨단소재가 이를 원료로 고강도 재활용 폴리에스터 원사(Recycled PET 원사) 타이어코드를 개발했고, 이 타이어코드가 한국타이어의 프리미엄 전기차용 타이어에 적용됐다. 김현석 SK케미칼 사업개발본부장은 “이번 타이어 공동개발은 온실가스 감축과 소재 및 제품의 지속가능성을 위해 소재 생산자와 중간재 제조사, 최종 제품 생산자까지 협업한 성과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김성훈 기자 tarant@munhwa.com
김성훈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