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성, 어제는 홈런·오늘은 2루타…심상치 않은 장타력

  • 연합뉴스
  • 입력 2024-03-05 08:03
  • 업데이트 2024-03-05 08:0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AP=연합뉴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주전 내야수 김하성(28)의 장타력이 심상치 않다.

김하성은 5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오리아 스포츠콤플렉스에서 열린 시카고 컵스와 2024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시범경기 홈경기에 유격수 1번 타자로 선발 출전해 3타수 1안타 1득점으로 활약했다. 1안타가 2루타였다.

전날 시범경기 첫 홈런을 쏘아 올린 김하성은 이날은 2루타를 치며 남다른 장타력을 과시했다.

아울러 7경기 연속 출루에도 성공했다. 시범경기 타율은 0.400(15타수 6안타)으로 소폭 떨어졌다.

김하성은 0-0으로 맞선 1회말 공격에서 좌완 조던 윅스를 상대해 유격수 땅볼로 물러났다.

그러나 3회 선두 타자로 나선 두 번째 타석에서 같은 투수를 상대로 좌익수 방면 2루타를 때려내며 득점에 물꼬를 텄다.

윅스의 폭투 때 3루를 밟은 김하성은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의 적시타 때 홈을 밟아 선취점을 뽑았다.

김하성은 1-1로 맞선 5회말엔 선두 타자로 나서 우완 키건 톰프슨에게 좌익수 뜬 공으로 물러난 뒤 이닝 교대 때 대수비로 교체됐다.

샌디에이고는 2-1로 승리했다. 샌디에이고 불펜 고우석은 등판하지 않았다.

피츠버그 파이리츠의 멀티플레이어 배지환은 이날 미국 플로리다주 샬럿 스포츠 파크에서 열린 탬파베이 레이스와 시범경기에서 6-2로 앞선 6회말 수비 때 중견수로 교체 출전해 2타수 1안타 1타점 1도루를 기록했다. 시범경기 타율은 0.222로 조금 올랐다.

배지환은 7회 첫 타석에서 2루 땅볼로 아웃됐으나 6-3으로 앞선 9회초 마지막 공격 2회 2사에서 우익수 방면 적시타를 때린 뒤 2루 도루까지 성공했다.

배지환은 상대 팀 포수의 송구가 빗나가자 3루까지 뛰어 세이프되기도 했다. 피츠버그는 7-3으로 승리했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