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제 벗은 고성 통일전망대, 생태안보교육 1번지로

  • 문화일보
  • 입력 2024-03-29 11:5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고성 통일전망대 인근에 있는 DMZ 박물관 전경. 고성군청 제공



■ 강원, ‘산림진흥지구’ 1호 추진

강원특별법 규제완화 조치 덕
안보교육·DMZ 생태지구 등
246억 투입 2026년 완공 목표
2단계로 모노레일 설치도 검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고성=이성현 기자 sunny@munhwa.com

북녘의 금강산과 동해의 비경을 동시에 조망할 수 있는 강원 고성군 현내면 통일전망대가 축구장 25개 면적(17만9143㎡)의 생태안보교육 관광지로 개발된다. 동해안 최북단에 있는 통일전망대는 그동안 접경지역·산림 규제 등으로 개발이 어려웠으나 오는 6월 8일부터 개정 시행되는 ‘강원특별자치도 설치 및 미래산업글로벌도시 조성을 위한 특별법’(강원특별법) 규제 완화 조치로 사업 추진을 할 수 있게 됐다.

강원도와 고성군은 빠르면 오는 6월 중에 통일전망대를 강원특별법이 규정하고 있는 산림이용진흥지구 제1호로 지정할 계획이라고 29일 밝혔다. 대상 부지는 민간인출입통제선 이북 지역의 보전산지인데 각종 행위 제한 규제로 인해 그동안 관광지 조성계획 수립 자체가 어려웠다. 하지만 규제 완화 특례가 적용되는 산림이용진흥지구로 지정하면 경사도와 면적 등 산지전용허가기준을 완화할 수 있어 관광지 조성이 가능해진다고 도는 설명했다.

총사업비 246억 원이 투입되는 이번 관광지 조성 사업은 안보교육지구와 비무장지대(DMZ) 생태지구로 구역을 나눠 각 주제에 맞는 관광시설을 2026년 말까지 구축하는 것이다. DMZ에 형성된 독특한 생태환경을 관찰할 수 있는 생태탐방로와 탐방로안내센터, 테마정원을 신규 조성하고 기존 전망타워, 안보교육관, 금강산휴게소, 화장실 등 편의시설을 개보수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한다.

이어 2단계 사업으로 민간자본 유치 등을 통해 모노레일을 조성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특히 전체 사업부지의 52%를 차지하고 있는 국유림을 활용하기 위해서는 정부와 협의해야 하는데 산림청도 국유림 개발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지난 11일 강원도청에서 열린 민생토론회에서 윤석열 대통령은 “강원도가 지정하는 산림이용진흥지구에 포함된 국유림에도 산림 관광열차, 야영장을 설치할 수 있도록 규제를 풀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고성 통일전망대는 최근 7년간 연평균 58만 명 이상의 내외국인이 방문한 관광명소다. 사람의 손길이 닿지 않은 DMZ와 북녘의 바다를 두루 조망할 수 있는 천혜의 자연경관을 보유하고 있다. 그러나 시설 노후화와 편의시설 부족으로 관광객의 민원이 이어져 왔다. 도 관계자는 “동해안 최북단 고성군이 전 세계를 대표하는 DMZ 관광지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제1호 산림이용진흥지구 지정을 위해 관계 부처와 협의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이성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