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올 1분기 영업익 1.3조

  • 문화일보
  • 입력 2024-04-05 11:43
프린트
글로벌 수요 부진에도 ‘선방’

LG전자가 글로벌 수요 부진에도 기업 간 거래(B2B)와 가전 판매 호조, 구독 사업 확대 등으로 올해 1분기 양호한 실적을 기록했다.

LG전자는 연결 기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1조3329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1%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5일 공시했다. 재료비 인상과 시장 경쟁 심화 등으로 감소했지만, 2020년 1분기 이후 5년 연속 1분기 영업이익이 1조 원을 웃돌았다.

같은 기간 매출은 21조959억 원으로 3.3% 증가했다. 역대 1분기 매출 최대치다.

LG전자는 구독 등 새로운 사업 방식을 도입하고, 추가 성장 기회가 큰 B2B 사업을 확대한 것이 시장 수요 회복 지연 등의 불확실성을 돌파하는 원동력이 됐다고 설명했다. 여기에 시장 수요 양극화에 대응하며 볼륨존(Volume Zone·가장 큰 소비 수요를 보이는 영역) 라인업의 제품·가격 범위를 확대하는 차별적인 시장 전략을 펼친 것도 주효했다.

앞서 조주완 LG전자 CEO는 올해 초 ‘소비자가전쇼(CES) 2024’ 간담회에서 “사업의 한계를 돌파하고 질적 성장을 가속해야 한다”며 B2B 시장의 제품 포트폴리오를 정교화하고 사업 잠재력을 극대화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날 사업본부별 세부 실적을 공개하지는 않았지만, 캐시카우(현금창출원)인 생활가전 사업이 1분기 출시한 의류관리기 ‘올 뉴 스타일러’, 올인원 세탁건조기 ‘워시콤보’ 등 프리미엄 신제품이 시장 호응을 얻으며 성장을 견인한 것으로 보인다. 해외시장의 지역별 특성과 수요 변화에 맞춰 볼륨존을 공략하는 전략도 성과를 내고 있다. B2B에 해당하는 냉난방공조시스템(HVAC), 빌트인, 부품솔루션 등의 확대도 꾸준히 이어지는 추세다.

이예린 기자 yrl@munhwa.com
이예린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