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감독, “‘미키17’은 SF지만 인간에 관한 이야기”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0 20:5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로버트 패틴슨(왼쪽)과 봉준호 감독. (로이터 연합뉴스)

"낯선 형태를 가진 영웅의 여정이다."

봉준호 감독이 신작 ‘미키17’에 대해 이같이 소개했다.

봉 감독은 ‘미키17’의 주인공인 할리우드 배우 로버트 패틴슨 등과 함께 9일(현지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시네마콘 행사에 참석했다. 이 영화를 투자·배급하는 워너브라더스 공동 회장이자 CEO인 마이클 드 루카, 파멜라 압디 등도 동행했다.

전미극장주협회(NATO)가 주관하는 이 행사에서 ‘미키17’ 예고편이 대형 스크린을 통해 공개됐고, 봉 감독은 "휴대폰이 아닌 큰 화면으로 보여줄 수 있어서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미키17’은 2022년 발간된 에드워드 애시튼의 ‘미키 7’이 원작이다. 제목이 바뀐 것에 대해 봉 감독은 "숫자(17)는 주인공 미키가 죽는 횟수다. 난 그를 10번 더 죽였다"면서 "결국 세상을 구하게 되는 평범한 남자에 관한 영화다. 낯선 형태를 지닌 영웅의 여정이다. SF 영화지만 인간에 관한 이야기"라고 설명했다.

봉 감독은 미키 역으로 로버트 패틴슨을 섭외한 이유에 대해서는 "그는 말도 안 되게 멋진 눈빛을 가졌다"고 칭찬했고, 패틴슨은 "내 인생에서 읽은 SF 영화 시나리오 중 가장 재미있고, 그로테스크했다"고 화답했다.

한편 ‘미키17’은 얼음 세계 니플헤임을 식민지로 만들기 위해 파견된 인간 탐험대의 일회용 직원 익스펜더블과 복제인간의 이야기를 그린다. 2025년 1월 28일 한국에서 최초 개봉하고, 1월 31일 전세계 공개된다.

안진용 기자
안진용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