셔틀콕 이소희-백하나, 아시아선수권 우승…여복 19년만의 쾌거

  • 연합뉴스
  • 입력 2024-04-15 06:57
  • 업데이트 2024-04-15 06:5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소희(왼쪽)-백하나[신화=연합뉴스]



혼합복식 서승재-채유정은 준우승…중국팀에 역전패

배드민턴 이소희(인천국제공항)-백하나(MG새마을금고)가 2024 아시아개인선수권대회 정상에 올랐다.

세계랭킹 2위 이소희-백하나는 14일 중국 닝보에서 열린 대회 여자 복식 결승전에서 중국의 장수셴-정위(세계 7위)를 2-0(23-21 21-12)으로 꺾었다.

한국 여자복식 조가 이 대회 우승을 차지한 것은 2005년 이경원-이효정 이후 19년 만이다.

지난달 배드민턴 최고 권위 대회 전영오픈을 제패한 이소희-백하나는 이후 처음 출전한 국제대회에서 다시 금메달을 획득했다.

이소희-백하나는 1세트 18-9 리드를 잡으며 낙승을 거두는 듯했다.

하지만 7연속 실점을 한 뒤 한 점 만회하는 데 그쳤고, 이후에도 넉 점을 더 잃으며 세트 포인트를 내줄 위기에까지 몰렸다.

다행히 집중력을 되찾은 이소희-백하나는 경기를 듀스로 끌고 갔고 21-21에서 두 점을 먼저 따내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접전 끝에 값진 승리를 따내자 경기 분위기가 이소희-백하나 쪽으로 기울었다.

2세트 11-10으로 한 점 앞선 채 인터벌을 맞은 이소희-백하나는 3연속 득점 후 5연속 득점으로 19-11까지 달아났다.

그리고 이번엔 추격의 빌미를 제공하지 않고 9점 차로 2세트를 끝냈다.

서승재(삼성생명)-채유정(인천국제공항)은 혼합복식 준우승을 거뒀다.

세계랭킹 4위 서승재-채유정은 이날 결승전에서 중국의 펑옌저-황둥핑(세계 3위)에 1-2(21-13 15-21 14-21)로 역전패했다.

한 세트씩 주고받은 양 팀은 체력이 고갈된 상황에서 3세트로 접어들었다.

6-9로 주춤한 한국은 상대 집중력이 흔들리는 틈을 타 11-9로 치고 나가면서 기분 좋게 휴식시간을 맞았다.

그런데 휴식은 결과적으로 중국에 유리하게 작용했다. 전열을 재정비한 중국은 순식간에 동점을 만든 뒤 16-12로 달아났다.

서승재가 연속 점프 스매시로 힘겹게 흐름을 끊었지만, 계속된 랠리에서 중국이 계속 우위를 점했고 3세트는 14-21로 끝났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