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시다 총리, 17일 밤 윤 대통령과 전화 회담…개인적 신뢰 바탕 한·일관계 개선 논의”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7 16:5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17일 밤 윤석열 대통령과 전화 회담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마이니치(每日) 신문은 복수의 한일 관계 소식통을 인용, 이번 전화 회담은 일본 측에서 협의를 제안했다고 전했다. 기시다 총리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0일 미·일 정상회담에서 한·미·일 3국의 협력 심화를 위해 공조하기로 했다. 이번 전화 회담에서는 기시다 총리가 방미 결과를 설명하고, 한·일 및 한·미·일 간 긴밀히 제휴할 방침을 다시 한 번 확인할 것으로 보인다고 마이니치는 전했다. 마이니치는 "지난 10일 한국 총선에서 여당이 대패했다"면서도 "기시다 총리는 윤 대통령과의 개인적인 신뢰 관계를 기본으로 한·일 관계를 개선하고 싶다는 생각으로, 전화 협의는 정상간 양호한 관계를 어필하려는 목적도 있을 것 같다"고 짚었다.

김선영 기자
김선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