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나라’에선 16세만 되면 성별 바꿀 수 있다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8 14:3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성별 변경 절차 간소화’ 관련 법안을 표결하는 스웨덴 의회. AFP 연합뉴스



북유럽의 스웨덴이 법적 성별을 변경할 수 있는 최소 연령을 만 18세에서 16세로 낮추고 그 절차를 간소화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17일(현지시간) 스웨덴 의회는 법적 성별을 바꿀 수 있는 연령을 현행 만 18세에서 16세로 낮추기로 했다. 이날 관련 법안은 찬성 234표, 반대 94표, 기권 21표로 가결됐다. 그동안은 법적 성별 변경과 성전환 수술 모두 18세 이상 성인부터 가능했으나 앞으로는 법적 성별 변경의 경우 미성년자도 가능해진다. 다만 18세 미만 미성년자의 경우 법적 성별을 변경하기 위해 보호자, 의사 및 관할 당국인 국립보건복지위원회 승인이 필요하다.

성별 변경 절차도 크게 간소화됐다. 그간 의무적으로 제출해야 했던 ‘성별 이상 증상’ 진단서 없이도 법적 성별을 바꿀 수 있게 된 것이다. 기존에는 법적 성별을 바꾸기 위해서 생물학적 성별과 성 정체성 간 불일치로 고통을 겪고 있다는 ‘성별 이상 증상’ 진단서가 필요했다. 또한 성전환 수술 시 국립보건복지위원회의 승인을 받지 않아도 되는 등 규정이 일부 완화됐다. 가결된 법안은 내년 7월 1일 발효된다.

한편 유럽에서는 덴마크, 노르웨이, 핀란드, 스페인 등에서도 유사한 법을 도입했다. 독일에서도 최근 14세 이상 시민에게 법원의 허가 절차 없이 자기 성별을 스스로 결정해 바꿀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성별 등록 자기 결정법 제정안이 가결돼 오는 11월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박상훈 기자
박상훈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