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후, 멀티히트로 9경기 연속 안타…타율 0.270로 껑충

  • 연합뉴스
  • 입력 2024-04-18 07:43
  • 업데이트 2024-04-18 07:4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득점에 성공하고 팀 동료와 인사하는 이정후[게티이미지/AFP=연합뉴스]



6회 내야 안타로 출루·8회에는 좌전 안타 치고 득점까지
샌프란시스코, 마이애미에 3-1 승리…이정후 쐐기 득점


‘바람의 손자’ 이정후(25·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9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가며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이정후는 18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론디포파크에서 열린 2024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정규시즌 마이애미 말린스와 방문 경기에 3번 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전, 4타수 2안타를 치고 한 차례 득점도 했다.

이정후의 시즌 타율은 0.257에서 0.270(74타수 20안타)으로 껑충 뛰었다.

마이애미 왼손 투수 트레버 로저스와 상대한 이정후는 좀처럼 타이밍을 맞추지 못하고 어려워했다.

1회 첫 타석에서는 시속 93.9마일(약 151㎞) 높은 포심 패스트볼을 밀어 쳤으나 3루수 정면으로 향해 아웃됐고, 4회에는 선두타자로 나와서 3볼 1스트라이크까지 만들어놓고 몸쪽 싱커 두 개를 연속 헛스윙해 삼진으로 물러났다.

이정후는 6회 세 번째 맞대결에서 내야 안타로 출루해 로저스를 마운드에서 끌어 내렸다.

2사 1루에서 타석에 선 이정후는 볼카운트 2볼 2스트라이크에서 바깥쪽 슬라이더를 툭 건드렸고, 타구는 3루수와 유격수 사이로 굴러갔다.

마이애미 유격수 팀 앤더슨은 2루에 던져 선행 주자를 잡으려 했으나 송구하지 못하고 이정후에게 내야 안타를 내줬다.

이정후는 이 안타로 지난 8일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전 이후 9경기 연속 안타에 성공했다.

이정후는 8회 마지막 타석에서는 안타로 출루한 뒤 쐐기점이 된 득점까지 냈다.

2-1로 앞선 8회 2사 주자 없는 가운데 타석에 등장한 이정후는 마이애미 우완 불펜 앤서니 벤더의 4구째 스위퍼를 가볍게 밀어 쳐 내야를 살짝 넘기는 좌전 안타를 쳤다.

마이애미와 3연전 첫날인 16일 이후 이틀 만의 멀티 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이자 MLB 데뷔 후 20번째 안타다.

호르헤 솔레르의 안타로 2루까지 진루한 이정후는 맷 채프먼의 우익수 쪽 2루타 때 홈을 밟아 3-1로 달아나는 득점을 했다.

이정후의 시즌 9번째 득점이다.

샌프란시스코는 마이애미에 3-1로 승리해 3연전을 2승 1패로 마감했다.

샌프란시스코 선발 키턴 윈은 6이닝 4피안타 4탈삼진 1실점으로 시즌 첫 승리(3패)를 수확했다.

8승 11패가 된 샌프란시스코는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4위 자리를 지켰다.

탬파베이 레이스∼마이애미로 이어지는 플로리다 방문 6연전을 마친 이정후는 19일 안방인 샌프란시스코 오라클파크로 돌아가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홈 4연전을 시작한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