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초교, 저녁 9시반 이후 숙제금지 조치 논란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9 12:5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와 직접 관련없는 사진. 게티이미지 뱅크



중국의 한 초등학교에서 저녁 9시 30분 이후에는 숙제를 금지하고 숙제를 다 해 오지 못하더라도 학생들에게 불이익을 주지 않기로 해 논란이 일고 있다.

19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광시(廣西) 장족자치구 난닝(南寧)의 한 공립 초등학교는 지난달 말 위챗(微信·) 계정을 통해 학부모들에게 학생 휴식시간을 보장하고 학업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9시 30분까지만 숙제하도록 하는 조치를 취한다고 공지했다. 이번 조치는 중국 당국이 2021년 7월 가정 경제 부담을 줄이고 자본의 무분별한 확장을 막겠다며 의무교육 대상인 초·중학생들의 숙제와 과외 부담을 덜어주는 ‘솽젠’(雙減) 정책의 연장 선이다. 하지만 일부 학부모는 "아이들이 이 결정을 핑계로 9시반까지 숙제를 미루다가 결국 안 해가는 일이 반복될 것"이라고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황혜진 기자
황혜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