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방산, 적성국 ‘기술 탈취’ 막기 위해 힘 모은다…방산침해대응협의회 개최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9 20:1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9월 국가정보원 주도로 창설된 뒤 15곳 방산업체들이 참가한 가운데 18일 열린 민관 합동 방산침해대응협의회. 국가정보원 제공



현대로템 등 방산업체 15곳 ‘방산침해 공조 상호협력 MOU’ 체결

국내 방산업체들이 북한 등 적성국의 무기 관련 기술 탈취에 대응하기 위해 힘을 모은다.

국가정보원은 18일 민·관 합동 방산침해대응협의회 제2차 정기총회를 개최했다고 이날 밝혔다.

현대로템 등 국내 방산업체 15곳은 이날 방산기술 보호를 위한 현지 보안대책 마련 등 업계 차원에서 진행하고 있는 대응 조치와 정보 네트워크 구축 등 올해 사업계획을 발표했다.

또 앞으로 침해징후 발생 시 업체 간 정보를 공유하고 공동으로 대응하기 위한 ‘방산침해 공조 상호협력 양해각서’(MOU)도 체결했다.

국정원은 정부기관을 대표해 협력사 인센티브 추진, 해외 방산 공급망 검증 등 성과를 공유했다.

협의회 회장사인 현대로템의 이용배 대표는 "최근 적성국의 기술 탈취가 거세지고 있다"며 "국정원 등 정부와 업체가 함께 협력하여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정원 관계자는 "이번 총회는 정부의 업계 방산기술 보호와 수출확대를 위한 지원에 본격 착수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업계 의견 수렴과 맞춤형 지원책 마련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방산침해대응협의회는 방산기술 유출·방산 공급망 교란·사이버 공격 등 진화하는 방산침해에 체계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지난해 9월 국정원 주도로 창설됐다.

정충신 선임기자
정충신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