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특수작전요원 260여명 18일 오산비행장서 연합공중침투훈련…“표적 신속 제거”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9 21:1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18일 경기도 오산비행장에서 연합공중침투훈련을 실시한 한미 특전대원들이 강하를 성공적으로 마친 후 서로를 격려하고 있다. 국방일보 제공



한국과 미국의 특수작전 부대가 18일 경기도 오산비행장에서 연합 공중침투훈련을 실시했다고 육군이 19일 밝혔다.

훈련에는 한국 육군과 주한미군의 특수전사령부 장병 260여명이 참여했고, C-17과 C-130J, C-130H, CN-235 등 수송기 8대가 투입됐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한미 특전대원들이 지난 18일 경기도 오산비행장에서 연합공중침투훈련 중 공중 강하를 실시하고 있다. 국방일보 제공



한반도 유사시에 대비해 공중으로 목표지역에 침투해 가상의 표적을 제거하는 훈련이었다.

훈련에 참가한 박완호 특전사 번개대대장(중령)은 "실전적인 연합 공중침투훈련을 통해 한미 특수작전 요원들이 신속히 표적을 제거할 수 있는 능력을 향상시켰다"고 말했다.

제임스 존슨 주한미군 특전사 공군특수작전연락반장(중령)은 "이번 대규모 훈련은 한미 동맹의 상호운용성을 검증할 좋은 기회가 됐다"고 밝혔다.

정충신 선임기자
정충신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