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후, 韓 타자 역대 3번째 MLB 데뷔 시즌 10G 연속 안타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9 12:24
  • 업데이트 2024-04-19 13:3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이정후.AP뉴시스



이정후(26·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한국인 타자로는 역대 3번째로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데뷔 시즌에 10경기 연속 안타에 성공했다.

이정후는 19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의 오라클 파크에서 열린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홈 경기에 1번 타자(중견수)로 선발 출전해 1회 말 첫 타석에서 내야 안타로 출루했다. 지난 8일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전부터 시작된 연속 안타 행진이 10경기로 늘었다.

선두 타자로 나선 이정후는 애리조나 선발 라인 넬슨의 2구째 시속 134㎞짜리 체인지업을 공략했다. 타구는 유격수 방면으로 느리게 굴러갔고, 이정후는 빠른 발로 1루에 안착했다.

한국인 빅리거 중 MLB 데뷔 시즌에 10경기 연속 안타를 친 건 2015년 강정호(당시 피츠버그 파이리츠)와 2016년 김현수(당시 볼티모어 오리올스)에 이어 이정후가 3번째다.

정세영 기자
정세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