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가자지구 최남단 라파 공습…“어린이 6명 등 민간인 사망”

  • 문화일보
  • 입력 2024-04-21 19:2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20일(현지시간) 이스라엘의 공습으로 가자지구 라파에 연기가 솟아오르고 있다. EPA 연합뉴스



이스라엘이 가자지구 최남단 라파를 공습해 다수의 민간인이 사망했다고 AP 통신 등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가자 민방위대에 따르면 전날 밤 이스라엘군이 라파 서부 텔 술탄 지역의 주거용 건물들을 폭격했다.

이 공습으로 어린이 6명과 성인 여성 2명, 남성 1명 등 총 9명이 숨졌다.

아랍권 알자지라 방송은 밤새 이어진 이스라엘의 공습으로 최소 10명의 팔레스타인인이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하마스가 통치하는 가자지구 보건부는 하루 사이에 가자지구에서 37명이 숨지고 68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하마스 측은 사상자 집계에서 전투원과 민간인을 구분하지 않지만, AP통신은 사상자의 약 3분의 2는 어린이와 여성으로 전해진다고 전했다.

한편 이스라엘군은 이날 요르단강 서안 툴캄의 누르 샴스 난민촌에서 대규모 지상 작전을 벌여 무장세력 10명을 사살하고, 수배자 8명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김성훈 기자
김성훈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