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든든한 미국 뒷배’…이스라엘, 한국 포함 ‘팔레스타인 유엔 가입’ 찬성국 대사 초치 예정

  • 문화일보
  • 입력 2024-04-21 22:0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길라드 에르단 유엔 주재 이스라엘 대사가 지난 18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안전보장이사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안보리는 이날 팔레스타인의 유엔 정회원국 가입안을 표결에 부쳤으나 미국의 반대로 부결됐다. 로이터 연합뉴스



이스라엘이 최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표결에서 팔레스타인 정회원국 가입안에 찬성표를 던진 국가 대사들을 초치해 항의할 예정이라고 20일(현지시간) 밝혔다.

AFP통신에 따르면 오렌 마모스타인 이스라엘 외무부 대변인은 자국 주재 프랑스, 일본, 한국, 몰타, 슬로바키아, 에콰도르 대사를 21일 초치해 ‘강한 항의’를 전달하겠다고 발표했다. 그는 "유엔에서 팔레스타인의 지위를 격상하는 것에 찬성한 국가의 대사들을 초치할 것"이라며 나머지 국가에도 향후 같은 방식으로 항의를 전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들에게 전달될 공통의 메시지는 ‘지난해 10월 7일 대학살이 벌어진 지 6개월이 지난 시점에서 팔레스타인을 향한 정치적 손짓과 팔레스타인 국가를 인정하자는 요구는 테러리즘을 향한 보상’이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유엔 안보리는 지난 18일 팔레스타인의 정회원국 가입을 유엔 총회에 추천하는 결의안을 표결에 부쳤으나 미국의 거부권 행사로 인해 부결됐다. 15개 이사국 중 한국을 포함해 찬성 국가가 12개에 달했지만, 미국의 반대 앞에 힘을 잃었다. 안건이 안보리를 통과하려면 15개 이사국 중 9개국 이상의 찬성을 얻어야 하고 미국·중국·러시아·영국·프랑스 등 5개 상임이사국 중 어느 곳도 거부권을 행사하지 않아야 한다.

팔레스타인 자치정부(PA)는 거부권을 행사한 미국에 "팔레스타인을 겨냥한 집단학살적 전쟁을 부추긴 것"이라고 항의했고, 마무드 아바스 PA 수반은 "미국과의 관계를 재고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팔레스타인은 2011년에도 유엔 정회원국 가입을 신청했으나 미국의 거부권 행사로 무산됐다.

김성훈 기자
김성훈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