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철, 신내림 받은 근황 “23년째 몸 망가졌다”

  • 뉴시스
  • 입력 2024-05-22 06:15
  • 업데이트 2024-05-22 10:3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박철. (사진=유튜브 채널 ‘베짱이엔터테인먼트’ 캡처) 2024.05.22.



배우 박철(55)이 신내림 받은 근황이 뒤늦게 알려졌다.

지난해 12월3일 유튜브채널 ‘베짱이엔터테인먼트’에는 ‘배우 박철 신을 받들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서 박철은 수소문 끝에 한 무속인을 만났다. 그는 무속인에게 “내가 뭐때문에 이런 것인지, 저의 앞길은 어떻게 되는 것인지, 제가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하는지···”라며 고민을 털어놨다.

박철은 “사람들이 저보고 ‘무당을 하라’고 한다. 그런 것은 또 무엇인지 여러가지 생각때문에 (무속인을) 찾아뵙기로 했다”고 밝혔다.

2018년 부친상을 당한 박철은 “현충원에 돌아가신 아버지가 계시다”고 털어놨다. 박철의 아버지는 6·25전쟁 참전용사다.

박철은 “꿈에 (돌아가신) 아버지가 계속 나오신다. 또 이름 모를 조상님들도 나온다”고 떠올렸다. 이에 무속인은 “배우님의 고민이 영적으로 많으신 것 같다”고 말했다.

박철은 “엄밀히 말하면 23년째 힘들다. 잠도 못 자고 몸도 속된 얘기로 망가졌다”고 고백했다. “술은 다 끊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회복이 안 된다. 이 모든 것을 단절하고, 새롭게 나아가고 싶다”고 덧붙였다.

무속인은 박철에게 “이 상태로 사람이 살아가면 굉장히 혼란스럽다”고 설명했다. “그때부터 지금까지 어떻게 무던히 참고 노력한 것 같다. 티내지 않으려고 했는데, 이제는 한계치에 온 것 같다”고 진단했다.

이후 무속인과 천신제를 한 박철은 “(조상님들이) 다들 나를 쳐다봤다”며 눈을 번쩍 떴다. “조상님들을 봤다”고 밝힌 박철은 “한 열두 분 정도 보였다. 쭉 서있었고, 계속 왔다”고 설명했다. “나에게 격려를 해줬다. ‘힘내’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철은 1990년대의 대표적인 청춘스타로 꼽힌다. 1991년 MBC 공채 탤런트 20기로 데뷔했다. 훤칠한 키, 꽃미남 외모를 지닌 그는 드라마 ‘우리들의 천국’(1990~1994)으로 연기를 시작했다. ‘우리들의 천국’을 비롯해 ‘별은 내 가슴에’(1997) 등을 통해 스타덤에 올랐다. 이후 드라마 ‘아무도 못말려’(1997~1998) ‘메디컬 센터’(2000~2001) ‘라이벌’(2002) ‘별을 쏘다’(2002~2003) 등에 출연했다.

박철은 탤런트 옥소리(55·옥보경)와 1996년 12월 결혼했으나 2007년 이혼했다. 1999년 라디오 DJ로 변신, 거침없는 입담을 과시하며 재기에 성공했다. 2013년 5월 박철은 “한국계 미국인 여성과 결혼했다”고 밝혔으나, 지난해 이혼했다고 털어놨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지난해 12월3일 유튜브 채널 ‘베짱이엔터테인먼트’에는 ‘배우 박철 신을 받들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사진=유튜브 채널 ‘베짱이엔터테인먼트’ 캡처) 2024.05.22.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뉴시스]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