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증권위, 이더리움 현물 ETF도 승인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4 11:50
  • 업데이트 2024-05-24 12:05
프린트
비트코인에 이어 4개월여만
이더리움 3800달러선 넘어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비트코인에 이어 이더리움 현물 상장지수펀드(ETF)에 대해서도 거래를 승인했다. 알트코인(비트코인 제외 가상화폐) 중에서는 처음으로 가상화폐의 제도권 진입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SEC는 23일(현지시간) 블랙록·그레이스케일·비트와이즈·반에크·아크인베스트·인베스코·피델리티·프랭클린 등 8곳의 자산운용사가 제출한 이더리움 현물 ETF에 대한 상장 심사요청서(19B-4)를 검토한 결과, 증권거래법 및 그에 따른 규칙·규정에 일치하는 것이 확인돼 이를 승인했다고 밝혔다. 지난 1월 비트코인 현물 ETF에 대한 승인을 내린 지 4개월여 만이다.

코인 전문 매체인 코인데스크는 “이번 승인은 SEC가 비트코인 현물 ETF와 함께 이더리움 현물 ETF의 시장 출시를 허용한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로이터 통신은 실제 거래는 증권신고서(S-1) 승인 이후인 올해 하반기에나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더리움 가격도 들썩였다. 현물 ETF 승인 전 3700달러 선에 거래되던 이더리움 1개당 가격은 이날 오전 10시 현재 3808달러(약 520만 원)까지 상승했다. 24시간 전 대비 1.6% 올랐다. 6만7000달러 아래로 떨어졌던 비트코인도 이날 이더리움 ETF 승인 이후 6만8000달러 선까지 육박했다.

스탠다드차타드 디지털 자산 리서치의 제프 켄드릭 대표는 “이더리움 현물 ETF 거래가 시작되면 첫 12개월간 150억 달러에서 최대 450억 달러가 시장에 들어올 것”으로 예상했다.

황혜진·신병남 기자
황혜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