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는 숫자에 불과해”…60세에 미인대회 우승하고 ‘최고의 얼굴’ 수상까지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7 15:29
  • 업데이트 2024-05-27 15:4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60세의 나이에 미스 유니버스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우승을 차지하고 본선인 미스 유니버스 아르헨티나 대회에서 ‘최고의 얼굴’(best face)로 뽑혀 주목받은 알레한드라 로드리게스. X 캡처.



60세의 나이로 미인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해 화제가 된 아르헨티나 여성이 미스 유니버스 아르헨티나 대회에서 ‘최고의 얼굴’(best face)로 뽑혀 다시 한 번 주목받았다.

26일(현지시간)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전날 아르헨티나 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연례 미인대회인 미스 유니버스 아르헨티나가 개최됐다. 60세의 나이로 최고령 후보였던 알레한드라 로드리게스 역시 지난달 지역 예선인 미스 유니버스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우승을 차지해 이 무대에 올라 경쟁했다. 다만 코르도바 출신의 여배우이자 모델인 마갈리 베네잼이 미스 아르헨티나 왕관을 차지하며 각국을 대표하는 미인들이 경쟁하는 미스 유니버스 대회에서 ‘역대 최고령’ 참가자가 되겠다는 로드리게스의 꿈은 아쉽게 마무리됐다.

아르헨티나 최고 미인으로 뽑히지 못했음에도 로드리게스는 ‘최고의 얼굴’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대회가 끝난 뒤 로드리게스는 AP통신에 “내게 일어난 일로 인해 많은 사람에게 새로운 문이 열렸다고 생각한다”며 “모험이었고 새로운 도전을 한다는 것 외에 별다른 기대는 없었다”고 말했다.

한편 로드리게스는 기존의 연령 제한 기준 폐지 덕분에 60세의 나이에도 미스 부에노스아이레스로 뽑힐 수 있었다. 당시 준우승 타이틀도 70대의 참가자가 거머쥐었다. 로드리게스는 앞서 미스 부에노스아이레스 우승 이후 “미인대회에서 새로운 패러다임을 대표하게 되어 기쁘다”며 “우리는 여성이 육체적인 아름다움뿐만 아니라 또 다른 가치관을 대표하는 새로운 무대를 열고 있다. 저는 이 세대에서 이를 시작한 첫 번째 인물”이라고 했다.

박상훈 기자
박상훈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