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망 훈련병 얼차려 규정 위반 정황… “완전군장 구보에 푸시업까지”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7 19:2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훈련병들이 훈련을 받는 모습. 기사와 직접 관련 없음. 문화일보 자료 사진


규정엔 ‘완전군장 상태에선 걷기만·푸시업은 맨몸으로’…민간경찰에 수사 이첩 예정
군기훈련 지시 중대장 다른 감독 간부와 함께 군기훈련 현장에


육군 훈련병이 군기훈련을 받다가 쓰러진 뒤 이틀 만에 숨진 사건과 관련해 완전군장 상태에서 구보(달리기)나 팔굽혀펴기(푸시업)를 시킬 수 없다는 취지의 관련 규정을 어긴 정황이 있는 것으로 27일 전해졌다.

육군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훈련병이 군기훈련을 받던 상황과 관련해 "규정에 부합되지 않은 정황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며 "구체적인 상황은 (군 당국이) 민간경찰과 조사 중이어서 말씀드리기가 제한된다"고 밝혔다.

육군에 따르면 지난 23일 오후 5시 20분경 강원도 인제의 모 부대에서 군기훈련을 받던 훈련병 6명 중 1명이 쓰러졌다. 쓰러진 훈련병은 민간병원으로 응급 후송돼 치료받았으나 상태가 악화해 25일 오후 사망했다.

군기훈련이란 지휘관이 군기 확립을 위해 규정과 절차에 따라 장병들에게 지시하는 체력단련과 정신수양 등을 말한다. 지휘관 지적사항 등이 있을 때 시행되며 ‘얼차려’라고도 불린다.

사망한 훈련병은 완전군장으로 연병장을 도는 군기훈련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군기훈련 규정에 따르면 완전군장 상태에선 걷기만 시킬 수 있지만, 구보까지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육군 관계자는 ‘군기훈련 차원의 체력단련에 완전군장 구보도 포함되느냐’는 질문에 "포함되지 않는다"고 답했다.

훈련병들이 연병장에서 완전군장 구보를 하는 현장에 군기훈련을 지시한 중대장(대위)이 다른 감독 간부와 함께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완전군장 상태에선 걷기만 해도 1회당 1㎞ 이내에서 실시해야 한다는 군기훈련 규정을 지켰는지도 군 당국은 민간 경찰과 함께 조사 중이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27일 강원 인제군의 모 부대 위병소에 군사경찰 차량이 출입하고 있다. 이 부대에서는 최근 훈련병이 군기 훈련을 받다가 쓰러진 뒤 이틀 만에 숨진 사건이 발생했다. 독자 제공/연합뉴스



사망한 훈련병은 쓰러지기 전에 완전군장 팔굽혀펴기도 지시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군기훈련 규정에 따르면 팔굽혀펴기는 맨몸인 상태로만 지시할 수 있다.

군 당국은 민간 경찰과 합동 조사 후 사건 관련자들을 민간에 수사 이첩할 예정이다.

규정을 위반하고 무리하게 군기훈련을 시켜 훈련병이 사망에 이르렀다는 의혹이 사실로 드러나면 논란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군인권센터는 "제보에 따르면 지난 22일 6명의 훈련병이 밤에 떠들었다는 이유로 이튿날 오후 완전군장을 차고 연병장을 도는 얼차려를 받았다"며 "연병장을 돌던 도중 한 훈련병의 안색과 건강 상태가 안 좋아 보이자 같이 얼차려를 받던 훈련병들이 현장에 있던 집행 간부에게 이를 보고했는데 별다른 조처를 하지 않고 계속 얼차려를 집행했다고 한다"고 이날 밝혔다.

육군 관계자는 군인권센터의 이런 발표에 대해 "민간 경찰과 함께 조사를 통해 확인할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사망한 훈련병은 지난 13일 전방사단 신병교육대에 입대했다.

육군은 지난 26일 오후 보통전공사상심의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군기훈련 중 사망한 훈련병에 대한 순직을 결정했다. 이어진 사단 추서진급추전심사위에서 그를 일병으로 추서 진급했다.

육군 관계자는 "훈련병에 대한 부검은 27일 진행된다"며 "장례와 관련해서는 유가족과 협의를 통해 구체적인 일정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충신 선임기자
정충신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