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가 요금 10만원?”… 캐리어 바퀴 맨손으로 뜯어낸 승객

  • 뉴시스
  • 입력 2024-05-27 08:15
  • 업데이트 2024-05-27 08:2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저가항공 기내 수하물 규격 맞추려 가방 바퀴 빼

한 스페인 여행객이 저가 항공사의 수하물 요금을 추가로 내지 않기 위해 캐리어 바퀴를 뜯어냈다.

지난 25일(현지시각) 프랑스 매체 ‘르피가로’에 따르면 스페인 국적의 남성 다니엘 갈바레스는 지난 19일 발레아레스 제도에서 휴가를 보낸 뒤 말라가로 돌아가기 위해 마요르카 공항으로 왔다.

아일랜드 초저가 항공사인 라이언에어에서 티켓을 끊은 갈바레스는 기내용 캐리어 한 개를 들고 탑승구로 향했다. 하지만 기내 수하물 규격보다 가방 크기가 커서 추가 요금인 70유로(약 10만원)를 지불해야 하는 상황에 처했다.

이에 갈바레스는 캐리어 바퀴를 두 손으로 뜯어냈다. 바퀴 4개를 모두 떼어내자 기내 수하물 규격을 충족할 수 있었다. 이 모습을 본 항공사 직원들은 황당해하며 웃었고, 다른 승객들은 갈바레스를 향해 박수를 쳤다. 이 장면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퍼지며 화제가 됐다.

갈바레스는 현지 매체를 통해 “캐리어 추가 요금을 안 내려고 옷을 여러 겹 입어본 적은 있지만, 이런 방법을 쓴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비행기 푯값보다 캐리어를 수하물로 부치는 데 돈이 더 많이 든다”고 말했다.

[뉴시스]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