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담배에 중독된 10대…“소변이 검은색” 경악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8 11:18
  • 업데이트 2024-05-28 11:2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전자담배를 피우던 한 10대 소년의 오줌이 검은색으로 나왔다. 더선 보도 갈무리



전자담배에 중독된 미국의 한 10대 소년이 심한 탈수 증세로 응급실에 실려간 사연이 전해졌다. 소년은 이 과정에서 검은색 소변을 배출하기도 했다.

19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 등에 따르면 미국 아칸소주에 사는 15세 소년 제이크 멜튼은 최근 몸 상태가 나빠져 학교 보건실을 방문했다가 응급실에 실려갔다. 멜튼은 학교에 도착하기 전부터 이미 메스꺼움, 현기증, 눈 충혈 등의 증세를 보였다. 학교 의료진은 멜튼의 몸 상태에 ‘마약에 취한 것처럼 보인다’는 소견을 냈고 멜튼의 모친 멜로니 샘플에게 연락한 뒤 바로 병원으로 이송했다. 멜튼은 중간에 의식을 잃기도 했다. 병원 측은 멜튼이 극도의 탈수증을 앓고 있었으며 이로 인해 신장 손상 위험이 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멜튼이 하루종일 사용하는 전자담배로 인한 것” 이라고 설명했다. 매체는 “전자담배에는 몸속 물 분자를 끌어당기고 유지하는 물질인 프로필렌 글리콜이 함유된 액체도 포함돼 있다”고 짚었다. 이어 “이 물질이 체내 물을 소비하고 흡수되는 것을 막아 탈수를 유발한다”고 부연했다.

실제로 그의 소변줄(카테터)을 통해 검은색 소변이 배출됐다. 멜로니는 SNS를 통해 “아들이 일을 하는 동안 수분을 보충하는 대신 전자담배를 피웠던 것 같다. 아들이 생명을 잃게 될까 두렵다”며 다른 부모들에게 경고하는 글을 남겼다. 또 “앞으로 전자담배를 발견하면 모조리 폐기할 것”이라며 “우리 아들의 사례가 널리 퍼져 부모가 자녀를 잘 지도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현욱 기자
이현욱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