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Z 조폭들 대거 구속 부른 집단 난투극 왜 시작했나 봤더니...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8 18:0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게티이미지뱅크



2대2 눈싸움 집단 패싸움으로 번져
한 달간 도주 9명 모두 검거



지난달 눈싸움에서 시작해 집단 난투극까지 벌였던 벌인 부산 지역 조직폭력배들이 대거 구속됐다.

부산 해운대경찰서는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해운대 난투극 사건 가담자 9명을 검거하고 이 가운데 5명을 구속했다고 2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집단 난투극은 지난달 24일 새벽 해운대 옛 그랜드 호텔 뒤편 주점 거리에서 일어났다.

한 주점에서 각각 다른 조직에 속한 조직폭력배들이 2대2로 마주치며 눈싸움을 벌인 게 사건의 발단이 됐다.

신경전을 벌이던 이들은 급기야 주먹을 주고받았고, 이들의 폭력행위로 인근 건물 유리창이 파손되는 피해가 발생하기도 했다.

싸움은 1시간 뒤 더 확대됐다.

각자 일행을 부르면서 6대 6으로 남성 12명이 모여들었고, 1차 싸움 가담자를 포함해 9명이 2차 패싸움을 벌였다.

두 번째 싸움에서는 한 가담자가 식당에 있던 흉기를 들기도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경찰이 출동하자 흩어진 뒤 서울 등으로 은신처를 옮겨 다니며 도망을 다니기도 했다.

경찰은 전담팀을 편성해 사건 발생 4주 만에 가담자 전원을 검거했다.

경찰은 폭력행위 가담자 9명 중 5명은 부산 경남지역을 기반으로 한 2개 폭력조직 소속인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나머지 가담자도 폭력조직에서 활동한 전력이 있는지 행적 수사를 하고 있다.

가담자는 전원 30대로 일명 ‘MZ세대 조폭’인 것으로도 확인됐다.

부산경찰청 관계자는 "20∼30대 조폭들의 일탈 행위가 빈번히 일어나고 있어 이들에 대한 범죄 첩보 수집과 집중 단속을 할 예정"이라며 "폭력조직의 범죄 척결을 위해 형사기동대 중심으로 수사 전담 인력을 보강하고 유흥가 순찰 활동을 강화해 조폭 발호 분위기를 제압하겠다"고 밝혔다.



박준우 기자
박준우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