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길 “사고 당일 김호중 처음 만나”·정찬우 “유흥주점 동행않고 귀가”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8 17:23
  • 업데이트 2024-05-29 09:2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방송인 정찬우(왼쪽)와 래퍼 길

음주 뺑소니 혐의로 구속된 가수 김호중(33)이 사고를 내기 전 술자리에 동석한 연예인은 방송인 정찬우와 래퍼 겸 프로듀서 길(본명 길성준)이었다.

문화일보의 취재를 종합하면 정찬우는 김호중이 속한 생각엔터테인먼트의 3대 주주이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만남의 자리가 마련됐고, 길은 이 날 김호중을 처음 만났다.

이와 관련해 생각엔터는 “정찬우는 김호중 사건 당일, 스크린 골프 자리에 동석했다”면서도 “그러나 스크린 골프 이후 이뤄진 저녁식사 자리와 유흥주점에는 동행하지 않고 귀가했다”고 밝혔다.

길의 측근은 이 만남에 대해 더욱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앞서 길이 음주운전으로 적발돼 처벌을 받은 전력이 있기 때문이다. 길의 측근은 “음악 의뢰를 받아 이 날 김호중과 처음 만나게 됐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어 “앞선 불미스러운 일들 때문에 또 다시 구설에 오르는 것을 우려하고 있다”면서 “이 날 길은 차를 가져가지도 않았고 자리를 마친 뒤 택시를 타고 귀가했다”고 덧붙였다.

두 사람은 사고 직후 모두 참고인 조사를 받았다. 하지만 실명이 공개되지 않으면서 김호중과 같은 소속사에 몸담고 있는 개그맨 허경환, 래퍼 슬리피 등에게 불똥이 튀기도 했다.

안진용 기자
관련기사
안진용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