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비상 육군…박안수 총장 긴급 주요지휘관회의서 “훈련병 건강과 기상 고려해 훈련” 지시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8 19:1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박안수 육군참모총장이 28일 오후 전남 나주시 한 장례식장에 마련된 ‘군기훈련 사망 훈련병’의 빈소에 가기 위해 차량에서 내리고 있다. 연합뉴스



육군, 신병교육훈련체계 정밀 점검 진행

박안수 육군참모총장은 28일 오후, 사단·여단장급 이상 지휘관들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 주요지휘관회의(VTC)를 주관, 최근 잇따른 훈련병 순직사건 관련 대책을 논의했다.

이번 지휘관회의는 최근 일련의 사망 사고 및 북 주장 군사정찰위성 발사 등 현 상황에 대한 엄중함을 인식하고 대책을 논의하는 자리다. 각급부대 지휘관은 안전성이 확보된 가운데 교육훈련 및 부대활동을 시행하는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개진했다.

박 총장은 이번 회의를 통해 저마다의 위치에서 임무완수에 최선을 다하는 장병들과 헌신적으로 부대를 관리하고 부하들을 보살피며, 승리하는 육군을 만들기 위해 불철주야 노력하고 있는 각급 지휘관들을 독려했다.

이와함께 최근 일련의 사망사고로 인해 사랑하는 자녀를 군에 보내주시고 애정어린 마음으로 성원해주신 국민에게 심려를 끼친 점에 대해 안타까움을 표했다. 또한 참모총장을 비롯한 전 지휘관들이 심기일전해 국민의 신뢰에 보답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박 총장은 각급 지휘관이 부대원들에게 더욱 정성을 쏟는 리더십을 발휘해 상·하 동욕의 단결된 부대를 육성할 것을 주문했다. 엄정한 군 기강 확립 및 사고예방활동 강화, 교육훈련 및 부대활동 전·중·후 제반규정 준수를 통해 전투력 보존에 만전을 기할 것을 강조했다.

박 총장은 특히 군에서는 사람이 곧 전투력이며, 전투력 보존은 전승의 요체로 지휘관의 중요한 사명임을 되새기면서 신병교육훈련을 군인이 되기 위한 과정으로 인식해 지휘관의 더 세심하고 더 정성을 다하는 관심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를 바탕으로 신병교육훈련시 수준별·단계별로 훈련 강도를 적용하고, 훈련병 건강 및 기상을 고려해 탄력적으로 부대운영할 것을 당부했다.

육군 관계자는 "모든 부대를 대상으로 신병교육훈련체계 전반에 대해 정밀 점검을 진행하고 있다"며 "필요한 후속조치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충신 선임기자
정충신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