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학개미, 美주식 비중 89%… ‘순매수 톱10’ 중 기술주가 48%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8 11:44
프린트
엔비디아·MS 등 AI주 인기
日·中 주식비중은 한자릿수


소위 ‘서학 개미’들이 사들인 해외 주식 가운데 미국 주식 비중이 90%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인공지능(AI)과 가상자산 테마가 인기를 끌면서 상위 10개 순매수 종목 중 기술주 비중이 50%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신술위 국제금융센터 책임연구원은 28일 ‘내국인의 해외투자 현황 및 평가 보고서’에서 서학 개미의 해외주식 보관 잔액 중 미국 주식이 차지하는 비중이 2022년 말 79.9%에서 지난해 말 88.5%로 올랐고, 이달 들어서는 90.0%에 육박하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0일 기준 미국 주식 비중은 89.3%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4.8%)과 홍콩(2.1%), 중국(1.1%), 유럽(0.4%) 등 다른 나라 주식 비중은 상대적으로 미미했다. 지난해 초까지만 해도 개인 투자자의 상위 10개 순매수 종목에는 미국 국채 상장지수펀드(ETF)와 전기·전자, 은행, 원자재 관련 종목이 고르게 분포돼 있었다. 그러나 올해 1분기 들어서면서 엔비디아와 마이크로소프트(MS) 등 AI 관련 대형 기술주들이 상위에 오르기 시작했다. 이들 4개 주식의 순매수 금액 비중도 상위 10개 종목 순매수 총 35억 달러(약 4조7700억 원) 중 17억1000만 달러(48.9%)로 절반에 가까웠다.

서학 개미들은 중동 불안과 미국의 금리 인하 지연 등 악재가 쏟아지던 지난달에도 고위험 투자를 확대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위 10개 순매수 종목 중 레버리지나 비트코인 관련 고위험 투자 비중이 지난 1~3월 15.0%에서 4~5월 41.0%로 크게 확대됐다. 신 책임연구원은 “미국 주식 고평가 인식 확산, 달러화 약세 반전 등 투자 위험 증대 가능성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임대환 기자 hwan91@munhwa.com
임대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