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의도서 바지락 잡던 노부부 바다에 빠져…남편 사망

  • 문화일보
  • 입력 2024-05-30 08:2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인천해양경찰서 홈페이지 캡처



인천 무의도 갯벌에서 바지락을 잡던 70대 부부가 바다에 빠져 이들 중 남편이 숨졌다.

30일 인천해양경찰서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 1분쯤 중구 무의도 갯벌에서 "사람 2명이 바다에 빠졌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신고자는 "일단 일행들이 바다에서 건져 심폐소생술(CPR)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소방 당국의 공동 대응 요청을 받은 해경이 출동해 확인한 결과 바다에 빠진 이들은 70대 부부로 파악됐다.

부부 중 70대 남성은 병원으로 옮겨진 뒤 숨졌고, 아내는 저체온증으로 계속 치료를 받고 있다.

해경은 이 부부가 일행과 함께 갯벌에서 바지락을 잡다가 밀물에 빠진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추가로 조사하고 있다.

해경 관계자는 "부부 모두 특별한 외상은 없었다"며 "바닷물이 차오르는 시간대에 깊은 갯골에 빠진 것으로 추정한다"고 말했다.

박준우 기자
박준우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