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결승골’ 한국, 중국 1-0 제압… 손흥민 A매치 최다 출전 공동 4위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1 21:5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강인이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북중미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C조 최종 6차전에서 후반 16분 선제골을 넣은 후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축구대표팀이 중국을 꺾고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을 무패로 마쳤다.

김도훈 임시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차예선 C조 최종 6차전에서 중국을 1-0으로 눌렀다.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이 결승골을 터트렸다. 이미 조 1위를 확정했던 한국은 이로써 5승 1무(승점 16), 무패 행진을 이어가며 3차예선에 올랐다. 중국은 2승 2무 2패(승점 8)로 조 2위에 자리했으나, 뒤이어 열리는 태국과 싱가포르 경기 결과에 따라 조 3위로 떨어질 수 있다.

주장 손흥민은 이날 선발 출전으로 127번째 A매치 출장을 기록, 한국 역대 최다 출전 4위인 이영표(은퇴)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 손흥민은 생애 첫 A매치 4경기 연속 득점을 조준했으나, 수비적인 운영을 펼친 중국에 막혀 득점엔 실패했다. 한국 A매치 역대 최다 득점 3위(48골)인 손흥민은 2골을 더 넣으면 2위(50골) 황선홍(은퇴)과 함께 이름을 올릴 수 있다.

한국은 이미 조 1위를 확정했으나 정예 멤버를 가동했다. 황희찬(울버햄프턴 원더러스)이 최전방에 배치됐고, 손흥민이 왼쪽,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이 오른쪽 측면 공격수로 기용됐다. 이재성(마인츠)이 공격형 미드필더, 황인범(츠르베나 즈베즈다)과 정우영(알칼리즈)이 중앙 미드필더를 맡았다. 수비진은 김진수(전북 현대)와 권경원(수원 FC), 조유민(샤르자), 박승욱(김천 상무)으로 꾸려진 가운데 골키퍼는 조현우(울산 HD)가 맡았다.

한국은 수비적인 운영을 펼친 중국에 고전했다. 승점 1을 추가하면 조 2위로 3차예선에 오를 수 있는 중국은 무승부를 조준, 공격을 포기한 채 수비를 단단히 했다. 한국은 전반 22분과 전반 25분 손흥민의 프리킥이 아쉽게 골대 안으로 향하지 않았다. 전반 29분엔 손흥민의 패스를 받은 이강인이 아크 정면에서 슈팅을 때렸으나 골키퍼가 막았다. 중국은 전반 35분에서야 장성룽의 머리로 첫 슈팅을 올렸다.

중국이 후반 들어서도 변함 없이 수비에 치중하자, 한국은 교체 카드를 꺼냈다. 후반 16분 이재성 대신 주민규(울산), 박승욱 대신 황재원(대구 FC)를 투입했다. 한국은 그리고 곧바로, 1분도 되지 않아 선제골을 터트렸다. 손흥민이 박스 왼쪽에서 크로스를 올렸고, 중국 수비진을 맞고 흘러나온 것을 이강인이 왼발 슈팅으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다. 이재성 대신 공격형 미드필더로 이동한 이강인의 움직임이 돋보였다.

중국은 선제 실점했으나 전술 변화를 주지 않았다. 이날 패배하더라도 1골 차이로 막으면, 3위 태국이 4위 싱가포르를 상대로 3골 차 승리를 거두지 못하는 이상 조 2위를 유지하며 3차 예선에 오를 수 있었기 때문이다. 한국은 손흥민의 돌파를 앞세워 중국 골문을 지속해서 두들겼으나, 추가 득점을 올리지 못했다.

허종호 기자
허종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