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기사 상세 찾기 | 2018.12.12 수요일
전광판
Hot Click
전체 리스트
영화
가요
방송/연예
영화
서퍼의 성지에 사는 사람들 보고만 있어도 지친몸 힐링 [2018.08.07]
비트윈 랜드 앤 씨 스크린 가득 펼쳐지는 푸른 바다와 집채만 한 파도 위로 미끄러져 내려오는 서퍼의 모습을 보는 순간 극장 밖 폭염의 기억은 깨끗이 사라진다. 자연이..
‘할리우드 전설’ 로버트 레드퍼드 연기 은퇴 선언 [2018.08.07]
60여년 전 연기 시작…연출자·선댄스 영화제 설립자로도 활동 할리우드 배우 겸 감독 로버트 레드퍼드(82)가 60여 년간 해왔던 연기를 끝내겠다고 선언했다. 레드퍼드..
또 新기록… ‘신과 함께2’ 파죽지세 흥행몰이 [2018.08.06]
개봉일 최다 관객 수 깬데 이어 146만명으로 일일 최다 기록 역대 최단시간 600만명 돌파도 1000만 최단 기록 깰지 ‘주목’ 역대 개봉일 최다관객 기록을 경신하며 출..
황정민 “부족한 오락성? 이야기로 메울 자신 있어요” [2018.08.06]
첩보영화 ‘공작’ 주연 황정민 “오락성이 부족한 건 사실이지만 관객이 황정민을 좋아하잖아요. 자신 있습니다. 하하.” 영화 ‘공작’(감독 윤종빈)의 주연을 맡은 배우 황..
‘신과함께2’ 연일 신기록…개봉 5일째 600만 명 돌파 [2018.08.05]
역대 최단 흥행 돌풍…역대 1위 ‘명량’ 뛰어넘나 아시아 시장 공략…김용화 감독·하정우 등 대만으로 출국 그야말로 파죽지세다. 영화 ‘신과함께-인과연’(신과함께2)이 ..
‘인랑’의 쓸쓸한 퇴장…희비 엇갈린 흥행 감독들 [2018.08.04]
올여름 기대작 중 하나로 꼽혔던 영화 ‘인랑’이 개봉 2주도 못 돼 박스오피스 퇴장을 앞뒀다. 지난달 25일 개봉 이래 이 영화를 본 관객은 약 88만 명. 총 제작비 230억 원..
신과함께-인과 연 [2018.08.03]
김구철·김인구·안진용 기자 kckim@munhwa.com
124만명… ‘神과 함께 2’ 개봉 첫날 최다관객 新기록 [2018.08.02]
쥬라기 월드 118만 기록 넘어 평일에 모은 관객수라 더 의미 1·2편 합쳐 3000만 돌파 관심 “폭염도 흥행에 한 몫 한 듯” ‘신과 함께-인과 연’이 역대 개봉일 최다 관객..
밋밋한 일상에 염증난 작가지망생 유부녀, ‘무일푼’ 작가와 性的 일탈 [2018.07.31]
영화 ‘북회귀선’ 미국 소설가 헨리 밀러의 ‘북회귀선’(Tropic of Cancer)은 1930년대 프랑스 파리를 배경으로 자신과 주변인들의 일상을 쓴 자전소설이다. 9년간 파리에..
화제의 영화 두 주연배우가 말하는 ‘흥행부담감’ [2018.07.31]
배우는 대중의 사랑을 받으며 화려한 삶을 사는 직업이다. 하지만 주연으로 나선 배우들은 흥행 책임감에 고통을 받기도 한다. 특히 연중 가장 치열한 경쟁을 벌여야 하는..
여름대전 첫 승자 ‘미션 임파서블’…‘신과 함께’ 강력 도전장 [2018.07.31]
한 해 중 가장 큰 극장가 대목은 여름시즌입니다. ‘7말 8초’에 보통 3000만 명 정도의 관객이 몰립니다. 이에 맞춰 대형 투자배급사들은 공들인 ‘대표선수’를 내세워 ‘여름대..
‘인랑’ 특수의상 제작자 할리우드 입성기 [2018.07.31]
영화 ‘인랑’에서 강동원이 착용한 강화복은 할리우드 스튜디오에서 제작됐다. 영화 ‘아이언맨’ 슈트를 만든 얼라이언스 스튜디오가 디자인과 3D 스컬프팅(조각)을 진행..
“억압적으로 가족 형태 규정하는 것은 좋지 않아” [2018.07.30]
‘어느 가족’으로 황금종려상 고레에다 감독 來韓 간담회 “정부로부터 축하를 받는 것은 영화의 본질과 상관없는 문제라 가능하면 피하고 싶다” 일본 거장 고레에다 히..
미래 영화인 양성하자, 롯데컬처웍스 영화제작체험캠프 성료 [2018.07.30]
“진짜 가슴 뛰는 일이 이런 거구나, 내가 하고 싶은 일을 한다는 것이 이런 거구나 알게 됐습니다. 10년 후엔 프로로 만나서 또 같이 영화를 만들었으면 좋겠어요.” (서OO..
CJ ENM 공포영화로 해외시장 뚫는다 [2018.07.30]
‘413 픽처스’ 레이블 론칭 미국판 ‘숨바꼭질’ 제작 나서 태국 등서 자사 로컬영화 제작 융복합 콘텐츠 커머스 기업 CJ ENM은 공포영화 전문 레이블 ‘413 픽처스’를 론칭하고, 미국과 태국에..
 이전 12345678910다음
TIP! 최근 6개월간 기사 리스트 입니다. 이전 기사는 기사찾기 메뉴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현역 군인은 한 사람도 조문하러 ..
20代 틈서도 빛난 ‘40代 S라인’…“몸짱..
직원이 떠주던 코스요리… 이젠 손님..
전 女축구대표팀 선수 비밀 침실서 성..
대통령 ‘不法’낙인→ 檢 표적·과잉수사..
“金 당선땐 원심력 커질수도… 羅 ..
‘박항서 매직’ 베트남, 세계 최다 A매..
美 정가 발칵 뒤집은 ‘러시아 女스파이..
수돗물 비강세척 60대 ‘뇌 먹는’ 아메..
포수 양의지 ‘125억 NC맨’
아빠의 재치
부처님의 국적
나이 들면서 알게 된 것들
여야 정쟁의 10가지 이유
2019년 휴일 집중분석
귀가 여성 핸드백 날치기
같은날 음주운전 2번 적발
빈집털이범 담배꽁초로 덜미
“아이유 콘서트 티켓 팔아요” 허위 글..
‘이중주차’ 시비 30代, 車로 상대방 2..
(최종회) 61장 서유기 - 32
다음 날 오후, 5시가 되었을 때 서동수는 시진핑과 차..
(1278) 61장 서유기 - 31
꿈이다, 꿈을 꾸면서 지금 꿈속이라는 사실을 느낄 때..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년 7월 15일 | 발행·편집인 : 이병규 | 발행연월일 : 1997년 1월 1일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