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여론조작 의혹 사실무근’ 법적 대응

  • 문화일보
  • 입력 2012-12-12 17:25
프린트
민주통합당이 제기한 국가정보원 직원의 온라인 여론 조작 의혹과 관련해 국정원이 사실무근이라며 형사고발 등 강력한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12일 국정원은 이날 오전 온라인 여론 조작 의혹이 제기된 국정원 소속 김모(여·28) 씨가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서울 강남구 역삼동의 모 오피스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치적 중립을 철저히 지키고 있는 국정원을 중상모략하는 민주당 관계자에 대해 형사소송 및 손해배상 청구 등 법적 대응에 나설 방침이라고 밝혔다.

국정원 대변인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민주당이 조직적으로 문재인 민주당 대선 후보를 비방하는 국정원 사무실이라고 주장한 강남 오피스텔은 김 씨가 2년 전부터 살던 개인 거주지로 성북구에 살던 직원의 출퇴근을 위해 어머니가 자신의 명의로 구입해 살게 된 곳”이라며 “민주당이 완력을 사용해 개인 주거지에 무단으로 침입하고 폭언을 일삼는 등 11일 저녁 이후 사실상 김 씨를 감금상태에 빠뜨렸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그동안 민간 사찰을 지적해 오던 민주당이 국정원 직원을 미행하고 감금하는 등 민주주의 국가에서 있을 수 없는 일이 일어났다”며 “이는 국기 문란 사건이며 국정원에 대한 테러”라고 밝혔다.

또 그는 “특히 김 씨가 선관위 직원 및 경찰, 기자들에게 자신의 가정집을 보여주고 촬영까지 허용하려고 했으나 민주당 측이 정당한 절차 없이 자신들이 대동한 IT 전문가가 같이 들어가야 한다고 억지를 부렸다”며 “이는 정당한 법적 절차가 아니기 때문에 해당 직원이 응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김 씨의 사생활이 심각하게 훼손된 만큼 민주당 관계자들의 불법행위에 대해 형사고발 및 손해배상 청구 등 강력한 법적 대응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아직 김 씨의 개인 컴퓨터를 확인해 봐야 하지만 국정원 자체 조사 결과 해당 직원이 문 후보를 비방하는 글을 올린 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장병철 기자 jjangbeng@munhwa.com
장병철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