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기사 상세 찾기 | 2017.11.24 금요일
전광판
Hot Click
경제일반
[경제] 1사1촌 운동 게재 일자 : 2016년 10월 25일(火)
벼베기 서툴자… “포기 윗부분 잡고 벼 말고 낫을 당겨”
  페이스북트위터밴드구글
▲  지난 20일 강원 홍천군 화촌면 송정리 마을에서 이원희(왼쪽 첫 번째) 국민연금공단 기획이사와 직원들이 벼 베기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김호웅 기자 diverkim@

- 국민연금공단 - 강원 홍천 송정리마을 ‘결연식’

떡메치기에 고추·오이 등 수확
여직원들 벽화그리기 구슬땀
냉난방기·오미자즙 선물 교환
“작은 일도 소통…우정 나눌것”


마을은 잔치 분위기였다. 아침부터 뿌옇게 시야를 가렸던 안개도 오전 10시 행사 시간이 되자 거짓말처럼 걷혔다. 푸른 속살을 드러낸 청명한 가을 하늘을 휘장 삼아 지난 20일 강원 홍천군 화촌면 송정리 마을 회관 앞에서 마을과 국민연금공단은 1사 1촌 자매결연을 맺었다. 이날 이원희 국민연금공단 기획이사가 마을의 명예 이장으로 위촉돼 행사의 의미를 더했다. 농협중앙회가 추진하고 있는 ‘또 하나의 마을 만들기’에 동참한 53번째 명예이장이자 공공기관 첫 명예이장이다.

이 이사는 “해병대 구호 같지만 우린 한 번 맺으면 영원히 간다”면서 “농민들의 삶을 편안하게 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이 이사가 “마을에 오기 전에 조사해보니 송정리 마을에 67분이 국민연금을 받고 있다. 여러분이 국민연금공단의 주인”이라고 말하자 박수가 터져 나왔다.

이효식(65) 송정리 마을 이장은 “국민연금공단은 국민들에게 평생 생활비를 지급하는 귀중한 기관으로 알고 있다”면서 “작은 일도 소통해 오래도록 우의를 돈독히 했으면 좋겠다”고 화답했다.

또 하나의 마을 만들기 운동은 농협이 1사1촌과 함께 도농협동의 하나로 추진 중인 사업이다. 기업 대표나 단체장 등을 농촌 마을의 명예 이장으로 위촉하고 직원을 명예 주민으로 삼아 농촌 마을에 ‘또 하나의 마을’을 만들어 침체된 농촌 마을에 활력을 불어넣는다는 취지다.

행사 말미에 자매결연서를 교환하며 국민연금공단은 마을에 냉난방기와 마을 발전기금을 쾌척했다. 이 이장은 마을의 특산물인 ‘묵직한’ 오미자즙을 이 이사에게 전달했다. 잔칫날인 만큼 잔치 떡이 빠질 수 없었다. 힘 좀 빌려 달라는 마을 어르신들의 부탁을 받아 국민연금공단 직원들은 본격적인 봉사활동에 앞서 떡메부터 치기 시작했다. 신기한 광경에 국민연금공단 직원들이 몰려들자 마을 주민들은 ‘떡메는 이장과 군수도 몰라본다(떡메 뒤에 서지 말라는 뜻)’는 격언(?)을 강조하며 직원들을 흩어놨다.

처음에 어리둥절하던 직원들도 말뜻을 이해하고 껄껄 웃으며 각자 ‘일터’로 향했다. 이날 직원들은 조를 나눠 고추와 오이수확, 벽화 그리기, 벼 베기 등 봉사활동을 펼쳤다. 송정리 마을이 국민연금공단의 38번째 1사1촌 자매결연마을인 만큼 직원들은 농사일이 어느 정도 손에 익은 듯 보였다. 별다른 지시가 없어도 알아서 척척 고추와 오이를 수확했다. 난관은 벼 베기였다. 최근 대부분 벼 베기는 기계로 이뤄져 1사1촌 봉사활동을 ‘좀 다녀봤다’는 직원들도 낫으로 직접 벼를 베본 경험이 적었다.

송정리(松亭里) 마을 명칭에 소나무(松·송)가 들어갈 정도로 송정리는 소나무가 많은 산촌이다. 이 때문에 네모 반듯한 논보다는 이리저리 삐뚤빼뚤한 논이 많아 벼 베기에도 수작업이 필수적이다. 힘을 줘 벼를 베느라 구슬땀을 흘리는 직원들에게 마을 어르신들은 “벼를 잡아당기지 말고 낫만 잡아당겨야 한다”, “벼는 아래가 더 두꺼워 아래를 잡으면 많이 못 잡고 위를 잡아야 한다”며 조언했다. 조언하던 어르신 중 한 분은 “어하 얼쑤 단호리아”라는 알 수 없는 후렴이 인상적인 노동요를 부르기도 했다.

여직원들은 주로 벽화 그리기에 동원됐다. 맑은 날이었지만 우의까지 껴입은 여직원들 역시 구슬땀을 흘리기는 마찬가지였다. 특히 이 이사가 공들여 색을 칠하는 캐릭터가 눈길을 끌었다. 바로 국민연금공단의 캐릭터 ‘연금이’였다. 마침 연금이도 송정리 마을 이름처럼 소나무였다. 이 이사는 “시간이 지나도 변치 않는 푸른 소나무처럼 국민연금공단이 100세 시대 든든한 노후 파트너가 되겠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홍천=임정환 기자 yom724@munhwa.com
e-mail 임정환 기자 / 경제산업부  임정환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많이 본 기사 ]
▶ 이국종 “몸부림쳐 수술해도…난 10억 적자 원흉이었다”
▶ 세월호 가족 “작은뼈 나올 때마다 알리지 말아 달라고 부..
▶ 내 뜻과 다르면 적폐?… 度넘은 김관진 석방 판사 ‘집단린..
▶ 10년 사귀다 헤어진 중년 남녀 모두 숨진 채 발견
▶ 박한별, 깜짝 고백…“임신 4개월, 혼인신고도 마쳐”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AD]
topnew_title
topnews_photo 신광렬판사 과도한 비판 글 다음 아고라 메인이슈 올라 무죄선고 내린 것도 아니고 불구속상태 재판하라는건데 “돈에 취한 짐승” 인격모독 신상공개해 조롱·욕설 난무 송영길의원 “우병우와 동향” 일부 정치·법조..
ㄴ 김관진, 구속적부심서 석방… 與 “이해못할 결정” vs 野 “현명..
“뛰어온 北추격조 숨 헐떡여 급소 못 맞혀… 천..
정상회담의 전제조건으로 ‘사드협의’ 내민 中
수능 1등급컷 국어 93∼94점·수학 92점 예상
line
special news 박한별, 깜짝 고백…“임신 4개월, 혼인신고도..
배우 박한별(33)이 SNS를 통해 결혼과 임신 소식을 동시에 깜짝 공개했다.박한별은 24일 자신..

line
제2의 ‘한가인·전지현 롱패딩’?… 불붙는 ‘스타..
온라인 덕에… 밤샘줄 사라진 美블랙프라이데..
벽에 똥칠을 할 때도 희망을 만들려는… 아버..
photo_news
이국종 “몸부림쳐 수술해도…난 10억 적자 원흉이었다”
photo_news
파키아오의 힌트?…SNS에 “맥그리거와 내년 복싱 대결”
line
[연재소설 徐遊記]
mark(1254) 61장 서유기 - 7
illust
[인터넷 유머]
mark인공지능 로봇
mark음주에 관한 법률
topnew_title
number 세월호 가족 “작은뼈 나올 때마다 알리지 말..
설마 고소하랴?… 존속폭행 4년새 2.9배로
10년 사귀다 헤어진 중년 남녀 모두 숨진 채..
무속인 아니면서 돈 받고 귀신쫓는 기도는 ..
‘스캣의 대가’ 재즈보컬 존 헨드릭스 별세
hot_photo
브라질 호비뉴, 伊서 性폭행 혐의..
hot_photo
김도연·여름·다영, 수능 고사장으..
hot_photo
방탄소년단 ‘호르몬전쟁’ 뮤비도..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최중홍)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년 7월 15일 | 발행·편집인 : 이병규 | 발행연월일 : 1997년 1월 1일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