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기사 상세 찾기 | 2018.8.18 토요일
전광판
Hot Click
문화일반
[문화] 박석 교수의 古典名句 게재 일자 : 2018년 06월 04일(月)
落紅護花
  페이스북트위터밴드구글
落紅不是無情物 化作春泥更護花(낙홍불시무정물 화작춘니갱호화)

떨어지는 붉은 꽃 무정한 물건이 아니니, 봄 흙이 되어 다시 꽃을 보호하네.

청나라 말기의 문인이자 사상가였던 공자진(공自珍)의 ‘기해잡시(己亥雜詩)’ 제5수에 나오는 구절이다. 1839년 기해년은 아편전쟁이 일어나기 바로 직전의 해이다. 당시 청나라는 시대의 변화에 대처하지 못한 채 무능과 부패로 서서히 몰락해가고 있었고, 공자진은 일찍부터 시대의 변화에 맞추어 정치사회 전반에 걸쳐 개혁이 필요함을 역설했지만, 하급관료였던 그의 말에 귀를 기울이는 사람은 별로 없었다. 그해 초 평소 공자진과 사회개혁의 의지를 공유하던 임칙서(林則徐)는 황제의 명으로 아편무역을 근절하기 위해 광둥(廣東) 지역으로 떠났다. 원래 공자진은 임칙서와 동행하기를 바랐지만 정중하게 거절당했고 얼마 뒤 시인은 별 희망이 없는 관료생활을 청산하고 베이징(北京)을 떠나는데, 이 시는 그때의 심경을 노래한 것이다.

때는 바야흐로 늦은 봄, 그러잖아도 이별의 정에 가슴 아픈 시인의 눈앞에 붉은 꽃들이 부질없이 떨어진다. 낙화를 보며 시인은 위국위민의 뜻을 이루지 못하고 베이징을 떠나는 자신의 처량한 신세가 떠올랐을 것이다. 그러나 자신의 우국충정이 결코 헛되지 않아 세상을 지키는 작은 거름이 되기를 희망하며 마음을 달랜다. 봄날 분분한 낙화를 보며 아픈 마음을 달래던 이 구절은 쉬우면서도 깊은 여운을 지니고 있어 널리 인구에 회자하게 되었다.

유월은 현충일이 있는, 호국보훈의 달이다. 국가가 풍전등화의 위기에 처했을 때 많은 우국지사가 자신의 목숨을 초개처럼 여기며 스스로 붉은 꽃의 길을 택했다. 그렇게 떨어져 간 붉은 꽃들이 기름진 봄 흙이 되었기에 지금 우리가 풍성한 삶의 꽃을 피울 수 있음을 잊지 말자.

상명대 교수
[ 많이 본 기사 ]
▶ “아빠 사고 쳤어요” 뛰쳐나간 아들…집에는 엄마 시신
▶ ‘반둥 쇼크’ 김학범 “있을 수 없는 일…나의 판단 착오”
▶ “대한방직 부지에 143층 타워 건립”… 전주, 뜨거운 찬반..
▶ 수원서 경찰관 숨진채 발견…“상관에 폭행 당했다” 유서
▶ 4기 암 환자, 6개월 만에 식스팩 복근 ‘몸짱’으로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AD]
topnew_title
topnews_photo “오늘 있을 수 없는 일이 벌었습니다. 저의 판단 착오였습니다.”누구나 승리를 예상했지만 결과는 정반대였다. 역대 전적에서도 7승1무1..
ㄴ [아시안게임]한국, 말레이시아에 덜미…충격의 1-2 완패
ㄴ 김학범호 최종상대 키르기스스탄, 바레인과 2-2 무승부
특검, ‘김경수 영장’ 완패…구속 요건 4가지 다 못갖..
“아빠 사고 쳤어요” 뛰쳐나간 아들…집에는 엄마 시..
수원서 경찰관 숨진채 발견…“상관에 폭행 당했다..
line
special news 미모로도 연기로도 ‘미스터 션샤인’ 환히 밝히는..
의상부터 정확한 발음·섬세한 감정 표현, 조화력까지 호평 어떤 의상을 입어도, 누구와 함께해도 자연스러..

line
‘美국적 조현민’ 6년간 몰랐다는 국토부 책임 없나..
“봉합으로 끝난줄”…한달뒤 손가락 안에서 유리조..
‘연말연초 고용개선’ 강조 靑…‘고용쇼크’에 “원인 ..
photo_news
“손흥민, 4000여 관중 앞에서 부끄러움 느껴”
photo_news
4기 암 환자, 6개월 만에 식스팩 복근 ‘몸짱’으..
line
[Fifty+]
illust
달렸더니 ‘새 삶’이 왔다… 폭염도 못막는 ‘질주靑春’
[인터넷 유머]
mark임신한 개 markBMW
topnew_title
number “브레이크 밟으려다…” 승용차가 구두수선 ..
출근길 만원버스 성추행 후 줄행랑…시민들..
“딸 신변 확인해달라” 27차례 허위신고 무죄..
경쟁률 낮아졌다지만 여전히 ‘바늘구멍’…7..
조선시대 내시, 자자손손 대 잇고 결혼생활..
hot_photo
‘주차장으로 착각’ 쇼핑몰 지하 계..
hot_photo
‘섹시 아이콘’ 마돈나 환갑…모로..
hot_photo
작은 덩치로 멧돼지와 격투…등..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최중홍)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년 7월 15일 | 발행·편집인 : 이병규 | 발행연월일 : 1997년 1월 1일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