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기사 상세 찾기 | 2019.5.21 화요일
전광판
Hot Click
골프
[스포츠] 게재 일자 : 2018년 06월 12일(火)
안병훈, PGA US오픈 4년 연속 출전
  페이스북트위터밴드구글
안병훈이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두 번째 메이저대회인 US오픈 ‘막차’에 올라탔다.

미국골프협회(USGA)는 12일 오전(한국시간) “11일자 세계랭킹에서 상위 60위 안에 든 선수 가운데 아직 출전 자격을 확보하지 못했던 안병훈과 에밀리아노 그리요에게 제118회 US오픈 출전 자격을 부여한다”고 발표했다. 안병훈은 11일자 세계랭킹에서 57위, 아르헨티나 출신 그리요는 52위에 올라 있다. USGA는 세계랭킹으로 5월 21일자 순위 기준 상위 60위, 또 11일자 순위 기준 상위 60위에게 US오픈 출전권을 제공한다.

안병훈은 5월 21일에는 87위에 머물렀지만, 이달 초 PGA 투어 메모리얼 토너먼트에서 연장전 끝에 준우승하며 60위 안쪽으로 진입했다. 안병훈은 이로써 2015년부터 4년 연속 US오픈 무대를 밟게 됐다. 2010년 US오픈에 처음 출전한 안병훈은 지난해까지 총 4차례 US오픈에 출전했고 2016년 유일하게 컷을 통과, 공동 23위에 올랐다.

‘탁구스타’ 한·중 커플인 안재형-자오즈민 부부의 아들인 안병훈은 오는 15일 오전 3시 9분 셰인 라우리(아일랜드), 체즈 리비(미국)와 함께 10번 홀에서 1라운드를 시작한다. 올해 US오픈은 14일부터 나흘간 미국 뉴욕주 사우샘프턴의 시네콕 힐스 골프클럽에서 열린다. 특히 이번 US오픈에서는 세계 1위 더스틴 존슨, 2위 저스틴 토머스, 3년 만에 출전하는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이상 미국)가 한 조에 편성돼 흥미로운 승부를 예고하고 있다.

김동하 기자 kdhaha@
[ 많이 본 기사 ]
▶ 가출 여중생과 성관계 맺으며 동거한 30대男
▶ 가수 김건모, 19일 부친상 당해…모친과 빈소 지켜
▶ 68세에 현역 복귀한 ‘당구의 전설’ 장성출
▶ 남편은 UAE, 아내는 레바논 부대 파병… 무술합쳐 20단
▶ ‘접촉사고’ 트랜스젠더, 결국 총맞아 숨진 채 발견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AD]
topnew_title
topnews_photo 10대 가출 여중생과 동거를 하면서 성관계를 가진 30대 남자가 집행유예를 선고 받았다. 대전지법 형사9단독(김진환 판사)는 실종아동등..
mark‘접촉사고’ 트랜스젠더, 결국 총맞아 숨진 채 발견
mark말 바꾸는 유시민… 정치쪽으로 ‘클릭’
“합의서 써줬더니 돌변”… 2살 아들 잃은 친부 “항..
알바 첫날인 10대 직원들 성폭행한 식당업주 검찰..
68세에 현역 복귀한 ‘당구의 전설’ 장성출
line
special news 서동주, 미국 변호사됐다···서세원·서정희 딸
서동주(36)씨가 최근 미국 캘로포니아주 변호사 시험에 합격, 변호사가 됐다. 20일 자신의 블로그에 글을..

line
한층 더 독해진 정부 금연대책…무광고 표준담뱃갑..
‘뇌물 먹고 자살했다’ 봉하마을 노무현 게시판 ‘훼..
[단독]국회의원 정수 확대되면 1인당 34억원 추가..
photo_news
가수 김건모, 19일 부친상 당해…모친과 빈소..
photo_news
“RYU… RYU… RYU” 美언론 ‘괴물投’ 도배
line
[김효정의 에로틱 시네마]
illust
잘나가는 젊은 ‘제비족’… 진짜 사랑과 함께 찾아온 살인누명
[인터넷 유머]
mark직장에서 바쁜 척 하는 노하우 mark낚시광의 부인
topnew_title
number 현직 경찰관이 술 마시고 팔씨름 지자 지인..
잰걸음 양정철에 ‘불편한 시선’
‘20년 가정폭력’ 흉기난동 남편 숨지게 한 주..
黃 “北독재자 후예에게는 말 못하고…내가 ..
‘왕좌의 게임’ is over… 팬들은 “다시 만들라..
hot_photo
300kg 돼지가 애완용?…아파트 ..
hot_photo
남편은 UAE, 아내는 레바논 부대..
hot_photo
나훈아·미스트롯···트로트 신 전성..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년 7월 15일 | 발행·편집인 : 이병규 | 발행연월일 : 1997년 1월 1일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