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기사 상세 찾기 | 2019.12.10 화요일
전광판
Hot Click
골프
[스포츠] 게재 일자 : 2019년 11월 17일(日)
“어? 내 공이 아니네”…헨리, 마야코바 골프대회서 8벌타
단일 브랜드 공 사용해야 하는 규정 ‘위반’ 페이스북트위터밴드구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3승을 올린 러셀 헨리(미국)가 대회 도중 이른바 ‘원 볼’(One Ball) 규정을 어겨 한 라운드에서 8벌타를 받았다.

헨리는 17일(이하 한국시간) 멕시코 플라야 델 카르멘의 엘 카멜레온 골프클럽(파71)에서 열린 마야코바 클래식 2라운드에서 2언더파 69타를 적어냈다.

경기를 마치고 팬들을 위해 공에 사인을 해주던 헨리는 2라운드에서 경기를 했던 공 1개가 다른 브랜드의 공이라는 것을 알아차렸다.

헨리는 이 공을 9번홀부터 12번홀까지 사용했다.

결국 총 8벌타가 부과돼 러셀의 2라운드 스코어는 6오버파 77타가 됐다.

골프 규칙 20-3은 ‘선수는 한 라운드에서 똑같은 브랜드의 공을 사용해야 한다’고 규정한다.

PGA 투어는 “헨리에게 9번부터 12번홀까지 홀당 2벌타, 총 8벌타를 부과했다”며 “헨리는 어떻게 다른 공이 자신의 골프백 안에 있었는지 알지 못했다”고 밝혔다.

1라운드에서 66타를 쳐 상위권에 올랐던 헨리는 이 벌타 때문에 중간합계 1오버파 143타가 돼 컷을 통과하지 못하고 짐을 쌌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많이 본 기사 ]
▶ 성인배우 이채담 “남자분들은 나를 많이 아실 것”
▶ 수업시간 잠자는 여학생 툭툭 친 것도 ‘성추행’
▶ 선거개입·檢압박은 ‘민주주의 이중 파괴’… 네포티즘이 부..
▶ ‘박항서 매직’ 오늘밤 60년만의 첫 金 이룬다
▶ [단독]“황운하가 무리한 수사” 당시 수사팀 ‘제보’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AD]
‘전학땐 집 제공’ 아산초, 선관위에..
美, 말폭탄서 실제 행동으로… 對北 ..
檢, 임동호 소환… ‘김시장 비리의혹 ..
남편 살해하고 자해 시도한 여성 경찰..
박항서의 베트남 축구, 60년 만에 첫..