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평구 ‘그린모아모아 사업’ 재활용 모범시설 우수상 수상

  • 문화일보
  • 입력 2020-12-09 12:12
프린트
서울 은평구는 은평형 그린뉴딜 사업의 하나로 추진 중인 ‘재활용품 그린모아모아 사업’이 2020년 재활용 가능 자원 분리 배출 모범시설 공모전에서 우수상을 받았다고 9일 밝혔다.

그린모아모아 사업은 주민동의를 통해 마을마다 정해진 10∼20곳의 재활용품 배출장소에서 미리 정한 요일과 시간에 주민들이 직접 투명 페트병, 우유 팩, 캔 등 8가지 용품을 분리 배출하도록 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한다. 구는 재활용품을 ‘비우고 헹구고 분리하고 섞지 않는 상태’로 배출하는 방식을 정착시켜 별도의 선별 작업 없이 90% 이상을 분리 배출하는 성과를 냈다.

그린모아모아 사업은 지난해 10월부터 갈현2동에서의 시범 운영을 거쳐 현재는 지역 내 16개 모든 동에서 운영되고 있다. 김미경 은평구청장은 “그린모아모아 사업이 앞으로 건립될 은평광역자원순환센터와 함께 자원순환사회를 구현하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준영 기자 cjy324@munhwa.com
최준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