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2021.3.3 수요일
전광판
Hot Click
문화일반
[문화] 맹난자의 한 줄로 읽는 고전 게재 일자 : 2021년 02월 22일(月)
列子, 도를 말하다
  페이스북트위터밴드구글
관윤희왈(關尹喜曰) 재기무거(在己無居) 형물기저(形物其著) 기동약수(其動若水)

기정약경(其靜若鏡) 기응약향(其應若響) 고기도(故其道) 약물자야(若物者也).

‘열자’는 ‘노자’ ‘장자’와 함께 도가삼서(道家三書)로 꼽힌다. 전국시대 정나라에 살았던 열자(列子)는 성이 열(列)이고 이름은 어구(禦寇)로 주로 노자의 사상을 계승했다. ‘도(道)’에 관한 자신의 의견을 피력하는 데도 윤희를 끌어온다. 함곡관을 지키던 관리 관윤희가 말한다. “자기에게 일정한 지위가 없다 해도 밖의 일을 접촉하는 것을 통해 그 자신이 드러난다. 그 움직임은 물과 같고, 고요함은 거울과 같으며, 응답은 울림과 같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도란 밖의 일을 따르는 것이다.”

도를 잘 따르는 사람은 귀도 쓰지 않고, 눈도 쓰지 않고, 힘도 쓰지 않고, 마음도 쓰지 않는다며 도를 따르려 하면서도 보는 것과 듣는 것, 육체와 지혜를 써서 도를 추구한다는 것은 당치 않은 일이라고 말한다. “그것은 바라보면 앞에 있다가도 갑자기 뒤에 있다. 그 작용은 온 세상에 가득 차 있고, 그것을 버려도 그것이 있는 곳을 알지 못한다. 그것은 또한 마음을 씀으로써 멀리 떨어질 수가 없는 것이며, 마음을 쓰지 않음으로써 가까이 다가갈 수도 없는 것이라고 한다. 즉 도는 사람의 시각이나 청각 또는 힘이나 지각 혹은 감각 같은 육체적인 능력으로는 알 수도 없고 얻을 수도 없다는 것이다. 또 마음이나 생각으로 터득할 수 있는 것도 아니며, 반대로 마음을 없앰으로써 얻을 수 있는 것도 아니라 한다.

“그것(道)은 오직 묵묵히 터득하게 되며, 또 본성으로 그것을 따르는 사람들이 터득하게 된다(唯默而得之 而性成之者得之)”고 적고 있다. 열자의 마지막 구절을 베껴 쓴다. “知而忘情, 能而不爲 , 眞知眞能也” ‘그것에 대해 안다고 하더라도 그 실상을 잊고, 할 줄 알아도 하지 않는 것이 참된 앎이며, 참된 능력이다.’ 터득한 것을 다만 묵묵히 간직할 일이다.

수필가


- 문화부 SNS 플랫폼 관련 링크



[ 많이 본 기사 ]
▶ 한국도 ‘백신 여권’ 도입 나선다
▶ ‘성폭행 혐의’ 남성에게 “피해자와 결혼 어때”
▶ LH직원, 신도시 ‘100억대 땅투기’ 의혹
▶ “우리 아빠 누군 줄 아냐”…KTX 햄버거 진상녀 논란
▶ 일본서 화이자백신 맞은 60대 여성 사망…부작용 여부 확..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배우 지수, 학폭 의혹 제기… 소속..
‘성폭행 혐의’ 남성에게 “피해자와 결..
10대 여아 엘리베이터 안에서 20대 장..
“영국 대학서 20여차례 불법촬영한 한..
악령 쫓는다며 9살 딸 때려죽인 모친..
topnew_title
topnews_photo 8살 딸을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로 20대 부모가 경찰에 긴급체포됐다. 3일 인천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대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 57분께..
markLH직원, 신도시 ‘100억대 땅투기’ 의혹
mark[단독]靑 행정관, 2년간 사모펀드 시행사 사내이사 등재
“우리 아빠 누군 줄 아냐”…KTX 햄버거 진상녀 논..
고양이한테 생선?…LH 직원들 땅 투기 의혹 ‘일파..
‘미성년자 성매매’ KAIST 조교수, 벌금형 받고 항소
line
special news 김광현, 4일 메츠 상대로 첫 MLB 시범경기 선발..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4일(한국시간) 2021시즌 첫 메이저리그(MLB) 시범경기 선발 등판..

line
‘수사청 반대’ 총장직 건 尹…대구서 폭탄 발언 내놓..
한국도 ‘백신 여권’ 도입 나선다
일본서 화이자백신 맞은 60대 여성 사망…부작용 ..
photo_news
이영애 “남편 군납업자 아냐”… 후원 논란 해명
photo_news
‘쏘지 말아주세요’…무장경찰 앞에 무릎 꿇은 ..
line
[10문10답]
illust
올해, 화성탐사 러시… 왜?
과학저널 네이처는 올해 주요 화..

illust
“트레이닝복 이제 그만”… ‘줌패션’ 붐
topnew_title
number 배우 지수, 학폭 의혹 제기… 소속사 “확인 ..
‘성폭행 혐의’ 남성에게 “피해자와 결혼 어때..
10대 여아 엘리베이터 안에서 20대 장애인에..
“영국 대학서 20여차례 불법촬영한 한국 남..
hot_photo
서대문형무소서 보낸 독립운동가..
hot_photo
에이프릴 이나은 측 “학폭·합성사..
hot_photo
음원 차트 장식한 MC몽 신곡…..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년 7월 15일 | 발행·편집인 : 이병규 | 발행연월일 : 1991년 11월 1일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