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의원들 “韓·美, 지속적 전략 수립으로 北인권 해결해야”

  • 문화일보
  • 입력 2021-02-25 11:52
프린트
‘원코리아 국제포럼’ 화상회의
“국제사회가 함께 검증 나서야”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북핵뿐 아니라 인권 문제를 중심에 두고 대북정책을 펼쳐야 한다.”

영 김(공화당·캘리포니아) 미국 하원의원은 25일 오전 화상으로 개최된 ‘2021 원코리아 국제포럼’에 참석해 북한 인권 문제를 강조하며 이같이 말했다. ‘새로운 미국 행정부와 한·미 동맹을 위한 선택’이라는 주제로 ‘통일을실천하는사람들’ ‘글로벌피스재단’ ‘미주통일연대’ 등이 공동 주최한 이날 포럼에서 김 의원은 “한국 통일이 평화롭게 이뤄지길 바라지만 맹목적으로 이런 꿈을 이룰 수는 없다”면서 “비핵화에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하고 북한 주민들도 인간으로서 존엄성을 인정받을 수 있도록 김정은 체제의 실질적인 행동이 필요하며 국제사회는 이를 검증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미가 지속적인 교류와 전략 수립을 통해 이 문제를 해결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도 했다.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굳건한 한·미 동맹이 한반도 평화의 밑거름이 될 수 있다”며 “바이든 행정부와의 굳건한 한·미 동맹을 국회에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GK 버터필드(민주당·노스캐롤라이나) 연방 하원의원은 바이든 행정부가 수립 중으로 알려진 새로운 대북정책과 관련해 “미국 외교관들이 북핵 문제에 특별히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고 바이든 대통령은 북한 비핵화를 위해 계속 압박한다는 목표를 명확히 했다”고 말했다. 빅터 차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한국석좌는 “한·미는 서로가 모르게 대북정책을 펴선 안 되고, 비핵화 목표를 유지해야 하며, 중국에 지나치게 의존하지 않는 대북 제재를 펼쳐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에 대해 안호영 전 주미대사는 “한·미 간 새로운 대북정책 수립을 위한 논의가 이뤄져야 한다는 점에 동의하지만 타이밍이 중요하다”며 바이든 행정부의 조속한 대북정책 수립에 대한 필요성을 강조했다.

김영주 기자 everywhere@munhwa.com
김영주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