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자 지목’ 조성은 오락가락… 의혹만 키워

  • 문화일보
  • 입력 2021-09-10 11:1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공익신고 안했다”→“말 못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로 지목된 조성은 씨가 오락가락 대응으로 사건을 미궁으로 몰아넣고 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조 씨는 9일 페이스북에 게시한 입장문에서 “(나를) 공익신고자라고 몰아가며 각종 모욕과 허위사실을 이야기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언론 인터뷰에선 “공익신고를 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가 같은 날 오후부터는 “내가 제보자인지 공익신고자인지 이야기할 수 없다”고 말을 바꿨다.

조 씨는 2017년 대선 전 국민의당 제보 조작 사건 때 대중의 주목을 받았다. 조 씨는 앞서 고발 사주 의혹을 처음 보도한 뉴스버스 전혁수 기자와 친분을 드러내기도 했다. 조 씨는 지난 7월 초 페이스북에 “(기사가) 아쉬운 건 풀버전(전체내용)은 천지개벽할 내용이 많다”며 “목이 빠지게 기다렸어요 전 기자님”이라고 썼다.

서종민·윤정선 기자
서종민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