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7일 ‘이준석 윤리위‘ 개최...李 “길어지는 이유 궁금”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2-06-22 23:56
기자 정보
박준희
박준희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1
폰트
공유
국힘 중앙윤리위 ‘5시간여 회의’ 결과
이 대표 측근은 징계 절차 개시하기로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 회의가 열리는 22일 오후 이준석 대표가 국회 당대표실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는 내달 7일 성 상납 및 증거 인멸 교사 의혹이 제기된 이준석 대표에 대해 회의를 열기로 22일 결정했다. 윤리위는 이 때 이 대표의 소명을 듣고 징계여부나 수위를 심의, 의결한다는 방침이다.

윤리위는 국회 본관에서 이날 오후 7시부터 약 5시간에 걸쳐 회의를 진행한 뒤 취재진에 이같이 밝혔다. 특히 윤리위는 이날 해당 의혹과 관련해 ‘증거 인멸’ 의혹이 제기된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에 대해서는 징계 절차를 개시하기로 했다. 따라서 김 실장에 대한 징계절차 개시에 따라 이 대표에 대해서도 사실상 징계가 이뤄지는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이에 이 대표는 윤리위 회의가 끝난 직후인 23일 다음 달 7일 윤리위 회의를 이어가기로 한 것에 대해 “길어지는 이유가 궁금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 대표는 이번 윤리위 회의 종료 직후 국회 당 대표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저는 오늘 윤리위에 출석해 제 입장을 밝히겠다는 의사를 여러 차례 전달했고, 계속 대기했지만 발언 기회를 얻지 못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7월 7일 소명할 기회를 준다고 하는데 모르겠다”며 “2주 뒤에 무엇이 달라지는지가 궁금하고, 무엇이 달라지는지 알고 있는 게 있다면 저는 의아하다”고 반문했다.

박준희 기자 vinkey@munhwa.com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