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 메인 이준석 “마음 무겁고 허탈”…의혹 소명 위해 윤리위 출석

  • 문화일보
  • 입력 2022-07-07 22:04
  • 업데이트 2022-07-07 22:0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7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당 중앙윤리위원회의에 출석하며 입장을 밝히던 중 목이 메인 듯 말을 잇지 못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7일 “지난 몇 개월 동안 그렇게 기다렸던 소명의 기회임에도 불구하고 마음이 이렇게 무겁고 허탈할 수 없다는 생각을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자신의 ‘성 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을 심의하기 위해 소집된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의에 출석하며 기자들과 만나 이 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드디어 세 달여 만에 이렇게 윤리위에서 소명의 기회를 갖게 된다”며 “그런데 공교롭게도 지금 윤리위의 출석을 기다리는 사이에 정말 뭐라고 표현해야 될지 어렵겠지만 한 언론에서 보도한 내용을 보고 정말 제가 지난 몇 달 동안 뭘 해온 건가에 대해 많은 고민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 대표의 성 성납 의혹 폭로 배경에 정치인이 있다는 내용의 JTBC 보도를 겨냥한 발언이었다.

이 대표는 “선거 기간 동안에 목이 상해서 정말 스테로이드 먹어가면서 몸이 부어서 여기저기서 살이 쪘냐고 놀림까지 받아 가면서 선거를 뛰었던 그 시기 동안에도, 정말 누군가는 선거를 이기는 것 외에 다른 거 생각하고 있었나 보다”고 했다.

이 대표는 목이 메인 듯 잠시 말을 잇지 못했고, 눈시울이 붉어지기도 했다.

한편, 이양희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장은 이날 회의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에 의해 기획된 윤리위다’ ‘마녀사냥식 징계다’ ‘윤리위를 해체할 권한은 당 대표에게 있다’ 등은 매우 부적절한 발언”이라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요즘 너무 터무니없는 말들이 난무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당 윤리위가 이 대표 징계 절차에 들어간 것을 두고 정치적 의도가 있다는 식의 주장이 나오자 이 위원장이 작심하고 반박한 것이다.

오남석 기자 greentea@munhwa.com
관련기사
오남석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