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지하철에 넘치는 성매매·광고 전단…연간 민원 1000건 이상

  • 문화일보
  • 입력 2022-07-08 06:20
  • 업데이트 2022-07-08 06:34
프린트
서울교통공사, 집중 단속키로…“시민 적극적인 신고 기대”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지하철 전동차 안에 붙어 있는 불법 광고물. 서울교통공사 제공


서울 지하철역과 전동차 안에 부착된 불법 전단과 관련한 민원이 연간 1000건을 넘어서자 서울교통공사가 적극적으로 대응에 나섰다.

8일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공사가 접수한 불법 전단 관련 민원은 2018년 628건, 2019년 760건, 2020년 1041건, 2021년에는 1135건으로 매년 늘어나고 있다. 올해는 5월까지 499건이 접수됐다.

불법 전단 민원이 가장 많은 노선은 2호선이었고, 민원 시간대는 오전 6∼7시가 가장 많았다. 전단 내용은 광고·종교 홍보 등으로 다양했고, 성매매 등 성적인 내용도 많았다고 공사는 밝혔다. 불법 전단이 꾸준히 증가하자 공사는 지난달부터 집중 단속에 나서 23건을 적발했다. 이 중 22건은 경범죄처벌법 위반으로 경찰에 고발하고, 나머지 1건에는 과태료를 부과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지하철 역사 내에 붙어 있는 불법 약품 광고물. 서울교통공사 제공


단속 시 별도의 계도 없이 부착자를 곧바로 경찰에 고발해 범칙금 부과를 요청하는 등 무관용으로 대응하는 것이 공사의 기본 방침이다. 공사 관계자는 “집중단속 이후 관련 민원이 감소하고 있지만, 단속과정에서 어려움이 적지 않다”며 “범칙금이 대부분 최대 5만 원에 불과해 처벌을 개의치 않는 사례도 많다”고 전했다. 공사는 불법 전단 부착자를 발견한 경우 공사 고객센터(1577-1234)나 ‘또타 지하철’ 앱을 통해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노기섭 기자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