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대표 안 물러나…징계처분 보류” vs 권성동 “징계 의결과 함께 권한 정지”

  • 문화일보
  • 입력 2022-07-08 08:20
  • 업데이트 2022-07-08 10:03
프린트
“징계 처분권은 대표에게 있어...납득할 상황 아니면 처분 보류”
“선거 두 번 이긴 마당에 품위 유지 못해 당에 손해?”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7일 국회에서 열린 당 중앙윤리위원회의에 출석하며 입장을 밝히던 중 목이 메인 듯 말을 잇지 못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8일 “자진 사퇴할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 초유의 여당 대표 중징계 결정이 내려지고 여기에 이 대표가 승복하지 않고 맞서겠다는 뜻을 밝히면서 여권 내부의 갈등과 혼란이 한층 가중될 것으로 예상된다. 반면 권성동 원내대표는 “징계 의결과 함께 권한이 정지됐다”며 “원내대표가 직무대행을 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 윤리위원회가 내린 당원 정지 6개월 처분과 관련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규정을 보면 징계 처분권이 대표에게 있다”며 “납득할만한 상황이 아닌 경우 징계 처분을 보류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가처분 신청, 재심 청구 등은 판단해서 조치하겠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지금 수사 절차가 시작되지도 않았다”며 “6개월 당원권 정지라는 중징계가 내려졌다는 것은 저는 아무래도 윤리위의 형평에 대해 이의를 제기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수사기관의 판단이나 재판 결과가 나오면 그에 따라 윤리위가 처분을 내리는 것이 지금까지 정치권에서 통용되던 관례였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다른 것을 제쳐두고 제 것만 쏙 빼서, 수사 절차도 아직 시작되지 않은 상황에서 (윤리위가 징계를) 판단했다는 것은 그 자체로 좀 의아하다”고 밝혔다. 대법원에서 형이 확정된 김성태 전 의원 등의 징계 절차도 하지 않았다고 부연했다.

이 대표는 ”사실 품위유지 위반이라고 하는 것은 그것으로 인해서 당에 끼친 손해가 무엇인지를 객관화해서 봐야 한다“면서 ”선거 두 번 이긴 마당에 품위 유지를 잘못해서 당에 손실을 끼친 것이 무엇인지를 저는 듣지도 못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굉장히 이례적인 윤리위 절차였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권성동 원내대표는 “이 대표 징계 의결과 함께 권한이 정지돼 원내대표가 직무를 대행한다”고 밝혔다. 그는 “당의 입장에서 매우 불행한 일”이라며 “집권 여당 원내대표로서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노기섭 기자
관련기사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