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2022.10.6 목요일
전광판
Hot Click
북한·통일
[정치] 게재 일자 : 2022년 08월 19일(金)
[속보] 김여정, 尹 담대한 구상 “상대 안해”...MB ‘비핵·개방·3000’ 복사판 지적
  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밴드
"실현과 동떨어진 어리석음의 극치" 비난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지난 10일 평양에서 열린 전국비상방역총화회의에서 토론자로 나서 공개 연설을 하고 있다. 뉴시스·조선중앙TV 캡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동생 김여정 조선노동당 부부장은 19일 윤석열 대통령이 8·15 광복절 경축사에서 밝힌 대북 정책 ‘담대한 구상’에 대해 이명박 전 대통령 시절의 ‘비핵·개방·3000’의 복사판이라고 지적하며 “절대로 상대해 주지 않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 부부장은 이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 실린 본인 명의의 담화에서 “앞으로 또 무슨 요란한 구상을 해가지고 문을 두드리겠는지는 모르겠으나 우리는 절대로 상대해주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밝혀둔다”고 주장했다. 김 부부장의 이번 담화문은 북한 모든 주민이 볼 수 있는 노동신문에 게재됐다는 점에서 시사하는 바가 크다. 윤석열 정부 출범 후 첫 대북 정책에 관한 내용과 입장이 제시됐으나, 윤석열 정부와는 상대하지 않겠다는 정권 지도부의 방침을 북한 모든 주민에게 공포한 것과 같은 조치이기 때문이다.

앞서 지난 15일 광복절 경축사에서 윤 대통령은 북한의 비핵화 조치에 대해 식량이나 인프라 지원 등 경제협력·지원 방안에 정치·군사적 상응조치도 더해 제공하겠다는 ‘담대한 구상’을 공개적으로 제안했다. 정치·군사적 상응조치는 미·북 관계 정상화와 재래식 무기 군축 논의 등을 포함하는 것을 의미한다.

이 같이 북한이 비핵화 의지만 보여도 경제 지원 등을 추진한다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는 ‘담대한 구상’에 대해 김 부부장은 이날 담화문에서 “새로운 것이 아니라 10여 년 전 이명박 역도가 내들었다가 세인의 주목은커녕 동족 대결의 산물로 버림받은 ‘비핵, 개방, 3000’의 복사판에 불과하다”고 비난했다. 또 “윤석열의 담대한 구상이라는 것은 검푸른 대양을 말리워 뽕밭을 만들어보겠다는 것만큼이나 실현과 동떨어진 어리석음의 극치”라며 “‘북이 비핵화 조치를 취한다면’이라는 가정부터가 잘못된 전제이라는 것을 알기나 하는지 모르겠다”고 질타했다.

그러나 김 부부장은 “경내에 아직도 더러운 오물들을 계속 들여보내며 우리의 안전환경을 엄중히 침해하는 악한들이 북 주민들에 대한 식량공급과 의료지원 따위를 줴쳐대는 것이야말로 우리 인민의 격렬한 증오와 분격을 더욱 무섭게 폭발시킬 뿐”이라고 경고했다. 김 부부장이 언급한 ‘더러운 오물’은 북한이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북에 유입시켰다고 주장하는 남측의 대북전단 등을 의미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또 김 부부장은 이날 윤석열 정부 출범 후 재개된 한미 연합 훈련에 대한 강한 거부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오늘은 담대한 구상을 운운하고 내일은 북침전쟁연습을 강행하는 파렴치한 이가 다름아닌 윤석열 그 위인이다”라고 언급했다. 남측에서는 현재 한미 연합연습 ‘을지 자유의 방패’(UFS·을지프리덤실드) 사전연습이 진행 중이다.

박준희 기자 vinkey@munhwa.com
e-mail 박준희 기자 / 디지털콘텐츠부 / 차장 박준희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많이 본 기사 ]
▶ 전 캠프 대변인 이동훈, 尹 겨냥 “1시간 중 혼자 59분 얘기..
▶ ‘인구절벽’에 대한민국 침몰 위기… 성장 모멘텀 상실 징후..
▶ 민주, “근무시간 중 뻘짓거리하다 사고나면 공상?”...서해..
▶ [단독] 구속 기간 만료 박수홍 친형, 석방되나? … 검찰 기..
▶ “김정숙 여사 인도 방문계획엔 타지마할 없었다...초청 대..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SSG 승리의 부적 … ‘족발집 회식..
[속보] 尹, ‘유병호 문자’ 논란에 “감사..
‘尹 비속어 논란 사과해야 한다‘ 70%..
[단독] 집주인 스토킹했던 세입자, 감..
지상에서 싸우더라도 우주에선 협력..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7.15 | 회장 : 이병규 | 발행·편집인 : 김병직 | 발행연월일 : 1991.11.1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