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강호, 데뷔 31년만에 드라마 출연

  • 문화일보
  • 입력 2022-08-31 11:13
  • 업데이트 2022-08-31 14:1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10부작 ‘삼식이 삼촌’주인공

배우 송강호(사진)가 데뷔 31년 만에 처음으로 드라마에 출연한다.

드라마 제작사 슬링샷스튜디오에 따르면 송강호는 1960년대를 배경으로 대한민국 격동기를 살아낸 남자 ‘삼식’과 엘리트 ‘김산’의 이야기를 담은 ‘삼식이 삼촌’에서 ‘삼식’ 역을 맡게 됐다. 연출은 송강호와 영화 ‘1승’ ‘거미집’을 함께한 신연식 감독이 맡았다. 두 작품은 모두 개봉이 예정돼 있다. 슬링샷스튜디오는 “10부작 드라마 시리즈 ‘삼식이 삼촌’의 주인공 ‘삼식’은 다채로운 서사를 가지고 있는 인물”이라며 “이와 같은 캐릭터에 배우 송강호가 생동감 넘치는 숨결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송강호는 1991년 연극 ‘최선생’으로 처음 데뷔한 뒤 1996년 ‘돼지가 우물에 빠진 날’ 이후 줄곧 영화 외길 인생을 걸어왔으며 영화 ‘공동경비구역 JSA’ ‘살인의 추억’ ‘괴물’ ‘변호인’ ‘택시운전사’ ‘기생충’ 등으로 자타공인 대한민국 대표 배우임을 입증했다. 지난 5월에는 영화 ‘브로커’로 칸영화제 남우주연상도 수상했다.

‘삼식이 삼촌’에서 송강호의 상대역인 ‘김산’ 역을 맡은 배우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으며, 방영 시기와 플랫폼도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박세희 기자 saysay@munhwa.com
박세희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