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지하주차장서 이어진 기적...실종자 1명 추가구조, 이번엔 여성생존자

  • 문화일보
  • 입력 2022-09-06 22:13
  • 업데이트 2022-09-07 06:05
프린트
첫 구조자에 이어서 두 번째 극적 생환
추가 3명도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으나
신원확인결과 신고된 실종자 아닌 걸로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6일 오후 태풍 ‘힌남노’의 폭우로 침수된 경북 포항시 남구의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소방·군 관계자들이 실종된 주민 1명을 추가로 구조하고 있다. 이곳에서는 당초 7명이 실종된 것으로 추정됐으며 이 가운데 현재 2명이 구조됐다. 연합뉴스



제11호 태풍 힌남노의 영향으로 경북 포항시의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당초 7명이 실종된 후 남성 1명이 구조됐던 가운데 여성 생존자 1명이 추가로 구조됐다. 실종 10여 시간만의 연이은 극적 구조였다.

6일 경북소방본부에 따르면 구조당국은 “침수된 아파트에서 생존한 실종자 1명을 추가로 구조했다”고 밝혔다. 구조대는 이날 오후 9시 40분쯤 포항시 인덕동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실종됐던 김모(여·50) 씨를 구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종 후 약 14시간여 만이다.

구조 관계자는 “오후 9시 41분쯤 침수 지하주차장에서 생존한 여성을 구조했다”며 “의식은 명료하고 저체온증 증세를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생존 여성이 지하주차장 상부에 있는 배관 위에 올라타고 엎드려 있었다”며 “많은 대원들을 투입해 수색하다가 생존 여성을 찾았다”고 밝혔다.

앞서 구조당국은 이날 오후 8시18분쯤 같은 지하주차장에서 실종 상태였던 전모(39) 씨를 구조한 바 있다. 전 씨 역시 실종 신고 후 약 13시간여 만의 기적같은 생환이었다.

구조당국 관계자는 첫 구조자에 대해 “119특수대응단 4명이 침수된 주차장 수색 작업을 벌이는 과정에서 전 씨를 구조했다“며 ”구조 직후 응급처치를 한 뒤 병원으로 이송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구조된 전 씨가) 주차장 내부 천장에 에어포켓같이 형성된 공간이 있어서 파이프 부유물을 잡고 있다가 구조대의 빛을 보고 수영하면서 나왔다”고 구조 경위를 설명했다.

이후 여성 2명과 남성 1명이 추가로 발견됐으나 심정지 상태로 추정된다고 소방당국은 밝혔다. 이들 3명은 50대 여성 1명과 60대 여성 1명, 70대 남성 1명이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심정지 상태로 구조된 3명이 애초 실종된 명단에 있는 이들이 아닌 추가 발견자라고 밝혔다. 따라서 당국은 실종자들을 추가로 찾기 위해 지하주차장 배수 작업과 수색을 계속하고 있다.

앞서 힌남노가 한반도에 상륙했던 이날 오전 7시41분쯤 포항시 남구의 A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7명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당시 연락이 두절된 주민들은 아파트 관리사무실에서 ‘지하주차장에서 차량을 이동해달라’는 안내방송을 듣고 집을 나선 뒤 연락이 두절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구조로 힌남노로 인한 인명피해는 2명 줄었다. 당초 이번 인명피해는 오후 6시 기준 사망 3명, 실종 8명, 부상 1명 등으로 잠정 집계됐다. 그러나 실종자는 이제 6명으로 감소했다. 다만 이번에 심정지 상태에서 추가로 발견된 3명은 아직 집계에 분류되지 않았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6일 오후 태풍 ‘힌남노’의 폭우로 침수된 경북 포항시 남구의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소방·군 관계자들이 실종 신고된 7명의 주민 중 첫 1명을 구조하고 있다. 이곳에서는 당초 7명이 실종된 것으로 추정됐으며 이 가운데 현재 2명이 구조됐다. 연합뉴스



한편 여전히 인명피해는 포항에 집중된 상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인명피해 집중된 경북 포항에서는 2명이 사망하고 5명이 실종 상태다. 경주에서도 1명이 사망했으며 울산에서는 1명이 실종됐다.

이번에 2명이 기적적으로 구조된 포항 남구 인덕동에서는 침수된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 차를 빼러 갔던 주민 7명이 연락이 안 된다는 가족들의 신고가 들어와 소방 당국이 수색 중이었다. 현재 5명을 추가로 수색 중이다.

또 포항 남구 오천읍의 한 아파트에서는 지하 주차장에 차를 옮기러 갔던 66세 여성이 실종됐다가 6시간 만에 숨진 채 발견된 바 있다. 포항의 다른 70세 여성은 가족과 함께 대피 중 급류에 휩쓸려 사망했다.

경주에서는 80대 1명이 집안으로 밀려든 토사에 매몰돼 사망했다. 울산에서는 한 남성이 울산시 울주군 남천교 아래 하천에 빠져 실종됐는데 음주 후 수난사고를 당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경기 시흥에서는 강풍에 간판이 떨어져며 1명의 부상자를 냈다.

박준희 기자 vinkey@munhwa.com
관련기사
박준희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